7월 취업자 82만6000명↑… 증가폭은 두달째 둔화

세종=김형민 기자

입력 2022-08-11 03:00:00 수정 2022-08-11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금리인상-기업투자심리 위축 영향
60대 이상이 절반… 40대는 줄어
제조업 17만명 늘어 7년만에 최대


7월 취업자 수가 지난해보다 80만 명 넘게 늘었지만 증가 폭은 두 달째 줄었다. 이 중 60세 이상 고령층 취업자가 절반 이상을 차지했고, 임시·일용직 취업자는 줄었다. 정부는 금리 인상과 기업심리 위축 여파로 올 하반기(7∼12월) 취업자 증가세가 둔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10일 통계청이 발표한 ‘7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847만5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2만6000명 늘었다. 7월 기준으로 2000년(103만 명) 이후 22년 만에 가장 큰 증가 폭이다. 그러나 월별 증가 폭은 5월 93만5000명에서 6월 84만1000명으로 줄어든 데 이어 두 달 연속 감소했다.

7월 취업자 증가분의 약 58%(47만9000명)는 60세 이상 고령층이 차지했다. 이어 50대(19만4000명) 20대(9만5000명) 30대(6만2000명) 순으로 많았다. 허리 격인 40대 취업자 수는 전년보다 1000명 줄어 전 연령대 중 유일하게 감소했다. 통계청은 40대 인구가 감소한 영향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업종별로는 제조업이 7월 취업자 증가를 이끌었다. 제조업 취업자 수는 17만6000명 늘어 2015년 11월(18만2000명) 이후 최대 증가 폭이었다. 반도체 수급 개선 등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보건·사회복지서비스업(13만 명), 정보통신업(9만5000명), 농림어업(9만3000명) 등의 취업자도 늘었다. 반면 협회·단체·기타개인서비스업(―2만3000명), 금융보험업(―2만1000명) 등의 취업자는 줄었다.

고용의 질은 일부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상용 근로자(고용계약 1년 이상) 수는 전년보다 89만5000명 늘어난 반면에 임시근로자와 일용근로자는 각각 5만2000명, 7만7000명 줄었다.

세종=김형민 기자 kalssam35@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