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벗으니…향수-화장품-패션 매출 ‘날개’

신동진 기자

입력 2022-05-23 13:35:00 수정 2022-05-23 14:32:1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일상회복’하자 지갑 열려…10명중 8명 “씀씀이 커져”

© 뉴스1

사회적 거리 두기 해제로 대면 활동이 증가하면서 외모를 치장하는 화장품과 패션 등 매출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지인 선물과 자기 보상 등 엔데믹(풍토병) 전환에 따른 ‘회복 소비’ 경향으로 씀씀이도 커지고 있다.

23일 롯데백화점에 따르면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19일까지 향수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60% 이상 증가했다. 같은 기간 2030세대 고객 매출은 1년 전보다 2배 이상 크게 늘었다. 매장에서 마스크를 벗고 시향하는 것이 가능해지면서 직접 향을 맡아보고 향수를 구매하는 고객들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신세계백화점은 거리두기가 해제된 지난달 18일부터 이달 16일까지 화장품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5.8% 늘었다.

외출 및 휴가를 준비하는 고객을 중심으로 패션에 대한 수요도 크게 늘었다. 지난달 18일부터 이달 18일까지 롯데온의 패션 매출을 지난해 동기와 비교한 결과 패션과 명품잡화 매출이 각각 35%, 20%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카테고리별로는 여성·남성 의류와 신발이 각각 2배 이상 늘었고 유아동 의류도 약 50% 증가했다.

한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억눌렸던 소비 심리가 회복되면서 씀씀이도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쇼핑몰 G마켓·옥션이 이달 16~20일 고객 5320명을 상대로 ‘5월 쇼핑 현황’을 설문조사한 결과 10명 중 8명이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이후) 지출이 늘었다”고 응답했다. 지출이 증가한 이유로는 ‘모임이 늘며 지인을 위한 선물 구매 증가’(40%), ‘집콕을 이겨낸 나에게 주는 보상’(20%), ‘일상회복에 기분이 좋아서’(17%) 순이었다. 지출이 많았던 쇼핑 품목은 ‘패션·뷰티’(32%) ‘취미생활·스포츠레저’(15%), ‘여행·항공권’(13%) 등 야외활동 관련 답변이 전체의 60%를 차지했다.

코로나19 해방감으로 인한 ‘회복 소비’가 팬데믹 시기의 ‘보복 소비’를 넘어서는 경향도 엿보인다. 이달 G마켓·옥션의 쇼핑 축제인 빅스마일데이에서 1인당 지출할 최대 쇼핑 금액 평균은 67만9000원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5월(47만5000원)보다 20만 원 많다. 100만 원 이상 지출하겠다고 답한 ‘큰손 고객’도 31%에 달하며 지난해(19%)보다 늘어났다.


신동진 기자 shine@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