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탄·가스값 오르며 전력단가 ‘쑥’…판매량도 2개월째 늘어

뉴시스

입력 2022-01-17 11:39:00 수정 2022-01-17 11:40:4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지난해 11월 동절기에 접어들며 총 발전량과 전력 판매량이 동시에 늘어난 가운데, 석탄 등 발전량 비중이 높은 발전원의 구입단가가 비싸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한국전력의 전력구입단가도 1년 전보다 크게 올랐다.

17일 한국전력의 최신 전력통계속보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총 발전량은 전년 동월 대비 4.3% 늘어난 4만6879기가와트시(GWh)에 달했다.

이 중 석탄 발전량은 전년 동기 대비 12.3% 늘어난 1만6218GWh로 집계됐다. 액화천연가스(LNG) 발전량도 1만3185GWh로 전년 동기 대비 3.6% 증가했다.

신재생에너지 발전량은 전년 동기 대비 11.1% 늘어난 3189GWh로, 전체 발전량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4.7%에 달했다. 다만 원자력 발전량은 1년 전보다 3.4% 줄어든 1만3567GWh였다.

국제적으로 에너지 가격이 오르며 주요 발전원별 구입단가는 크게 상승했다.

발전원별 구입단가를 보면 유연탄은 킬로와트시(㎾h)당 116.72원, LNG는 155.49원이며 원자력은 41.39원이었다. 전년 동월과 비교하면 유연탄은 35.1%, LNG는 127.7% 각각 증가했다. 원자력은 23.5% 감소했다.

이에 따라 한전의 전력구입단가는 108.7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8.1% 급증했다. 판매 단가는 4분기 연료비 조정단가 조정 등으로 1.3% 늘어난 114원이었다.

한편 지난해 11월 총 전력 판매량도 전년 동기 대비 4.1% 늘어난 총 4만2830GWh로 2개월째 증가세였다. 이른 한파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해 난방 등 전력 수요가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계약종별 판매수입을 보면 산업용 전력판매량은 총 2만3911GWh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3.8% 증가했다. 산업용 전기 수요는 지난해 11월까지 9개월째 증가했다.

주택용 전력 판매량은 6174GWh로 1년 전과 비교해 2.9% 늘었다. 일반용 전력판매량은 9060GWh로 5.8% 뛰었다.

이외에 11월 기타용 전력판매량은 3684GWh로 전년 동기 대비 3.9% 증가했다. 기타용에는 교육용, 농사용, 가로등, 심야용 전력판매량이 포함된다.

[세종=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