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Z폴드·플립3 대단하네”…삼성, 3분기 폴더블폰 시장 ‘싹쓸이’

뉴스1

입력 2021-12-01 11:25:00 수정 2021-12-01 11:26:3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분기별 폴더블폰 출하량 <출처=디스플레이서플라이체인컨설팅(DSCC> © 뉴스1
삼성전자의 3세대 폴더블폰인 ‘갤럭시Z폴드3’와 ‘갤럭시Z플립3’의 흥행에 힘입어 올해 3분기 폴더블폰 시장이 급격하게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현지시간) 시장조사업체인 디스플레이서플라이체인컨설팅(DSCC)에 따르면, 올해 3분기 폴더블폰 출하량은 260만대로 전년동기대비 480%, 전분기대비 215% 급증했다.

폴더블폰 모델별 시장 점유율 <출처=디스플레이서플라이체인컨설팅(DSCC>© 뉴스1
특히 폴더블폰 시장의 문을 연 삼성전자는 갤럭시Z폴드3와 갤럭시Z플립3를 앞세워 전체 폴더블폰 시장의 93%를 차지하며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2위인 화웨이는 6%에 그쳤다.

올 4분기에도 폴더블폰 출하량은 380만대로 전년동기대비 450%, 전분기대비 47% 늘어나 역대 최대치를 경신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도 95%의 점유율을 기록할 전망이다.

삼성전자가 지난 8월 출시한 갤럭시Z폴드3와 갤럭시Z플립3는 국내 판매량이 출시 한 달여 만에 100만대를 돌파해 역대 3번째로 빠른 기록을 달성할 정도로 흥행했다.

갤럭시Z폴드3보다는 갤럭시Z플립3에 대한 수요가 높았다. 갤럭시Z플립3는 다양한 색상과 함께 2.79cm(1.1인치)에서 4.83cm(1.9인치)로 외부 화면을 확대하는 등 디자인과 사용성이 개선되면서 출시와 동시에 많은 관심을 받았다.

올 3분기 갤럭시Z플립3는 전체 폴더블폰 모델 중 60%를 차지했으며 갤럭시Z폴드3(23%)와 갤럭시Z플립3(7%)가 뒤를 이었다. 화웨이의 ‘메이트X2 4G’와 ‘메이트 X2’는 각각 3%의 점유율을 차지했다. 4분기에도 갤럭시Z플립3에 대한 인기가 계속 이어지면서 58%의 점유율을 기록, 갤럭시Z폴드3는 36%의 점유율을 차지할 것으로 DSCC는 내다봤다.

한편 DSCC는 삼성 폴더블폰의 흥행에 힘입어 올해 폴더블폰 출하량 전망치를 750만대로 상향 조정했다. 내년에는 올해보다 132% 증가한 1750만대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