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유럽시장 점유율, 지난달 11%… 3위 질주

이건혁 기자

입력 2021-10-19 03:00:00 수정 2021-10-19 03:08:0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반도체 수급난에도 상대적 선방


지난달 유럽 시장에서 판매된 차량 10대 중 1대가 현대차그룹 차인 것으로 나타났다.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으로 전 세계 자동차 회사들의 유럽 시장 판매량이 크게 감소한 상황에서 현대차는 상대적으로 선방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18일 유럽자동차제조협회(ACEA)에 따르면 지난달 유럽연합(EU), 유럽자유무역연합(EFTA), 영국 등 유럽 전역에서 판매된 승용차는 97만2723대이고 이 중 11.1%인 10만8344대가 현대차그룹 차량이었다. 기아는 9월 5만6090대, 현대차는 5만2242대가 팔렸다. 현대차그룹 브랜드 9월 점유율은 폭스바겐그룹(21.3%), 스텔란티스(18.4%)에 이은 3위를 차지했다. 현대차에 이어 르노(9.9%)와 BMW(7.0%), 도요타(6.8%) 등이 뒤를 이었다.

이런 결과는 차량용 반도체 부족 여파로 완성차 업체 대부분이 최악의 판매 부진을 겪는 중에 거둔 성적이라 주목 받고 있다. 해당 지역에서 9월 신차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25% 줄었으며, 점유율 1위 폭스바겐그룹의 판매량은 같은 기간 29.7% 줄었다. 반면 현대차그룹은 6.9% 증가하며 해당 지역에서 유일하게 판매량이 늘었다.

현대차그룹의 선전은 주력 차종인 투싼, 씨드, 스포티지는 물론이고 전기차, 하이브리드차 등 친환경차의 인기가 전반적으로 높아진 영향이다. 경쟁사들의 생산 차질에 따른 단기간 성과일 수 있다는 지적도 없진 않다.


이건혁 기자 gun@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