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대 은행, ‘가계대출 한도’ 얼마나 남았나

뉴시스

입력 2021-09-23 14:37:00 수정 2021-09-23 14:37:5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국내 5대 은행이 가계대출 연간 총량 목표를 맞추기 위해 연말까지 추가로 취급할 수 있는 금액이 11조원에 못 미치는 것으로 추정된다.

금융당국은 부채 속도 조절을 위해 전년 대비 5~6% 증가하는 선에 그쳐야 한다고 주문한 바 있다. NH농협은행이 이미 목표를 초과한 데다 다른 은행으로 쏠림 현상이 이어지고 있어 가계대출 조이기가 더 심화될 전망이다.

23일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은행의 지난 17일 기준 가계대출 잔액은 699조4035억원으로 지난해 말(670조1539억원) 대비 4.36% 증가했다. ‘6% 룰’에 맞추려면 약 10조9597억원 정도 여유가 남은 것으로 계산된다.

은행별로 보면 전년 대비 증가율 2.39~7.00% 수준이다. 시중은행 중에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인 농협은행이 7.00%로 지난달부터 3개월간 부동산담보대출 신규를 한시 중단한 상태다.

증가율이 저조했던 국민은행마저 이에 따른 풍선효과로 지난 6월 말 1.48%, 지난 7월 말 2.58%, 지난달 말 3.62%, 지난 17일 기준 4.15%로 증가세가 가팔라졌다. 다만 6% 목표까지는 아직 여유가 있는 편이다.

그렇다고 해도 추가 조치가 나올 경우 여파가 어느 정도일지 가늠할 수 없어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 국민은행은 이달 들어 두차례나 주택담보대출, 전세대출 우대금리를 축소한 바 있다.

수치상으로는 전세대출 증가폭이 가장 컸다. 5대 은행 주담대 잔액은 지난 17일 기준 495조5060억원으로 지난해 말(473조7849억원)보다 4.58% 늘어나는 데 그쳤지만, 전세대출 잔액은 같은 기간 120조8655억원으로 지난해 말(105조2127억원)보다 14.88% 불어났다.

신용대출 잔액은 139조4340억원으로 지난해 말(133조6482억원)보다 4.33%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당국 가이드라인이 있지만 실수요자 대출을 감안하면 딱 맞출 수 있는 게 아니라서 연말에 소폭이라도 조정 여지가 있다”며 “만기 상환으로 한도 여유가 생길 부분도 있고 그대로 보기에는 무리”라고 설명했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