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담배 판매량 0.7% 증가…“면세점 못 간 탓”

뉴시스

입력 2021-07-30 15:12:00 수정 2021-07-30 15:12:2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기재부, 상반기 담배 시장 동향 발표
국내 시장, 면세 담배 수요 빨아들여
궐련 1% 감소 "마스크 써 냄새 민감"



올해 상반기 담배 판매량이 전년 대비 0.7% 증가했다. 코로나19로 면세점을 가지 못하는 흡연자의 담배 구매 수요가 국내 시장으로 넘어온 결과다.

기획재정부가 30일 내놓은 ‘2021년 상반기 담배 시장 동향’을 보면 이 기간 전체 담배 판매량은 17억5000만 갑으로 집계됐다. 전년 판매량은 17억4000만 갑이다.

기재부는 “지난해에 이어 해외여행이 급감하면서 국내 시장이 면세 담배 수요를 계속 흡수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실제로 지난 2019년 상반기 1억1400만 갑이었던 면세 담배 판매량은 2020년 상반기 4000만 갑, 올해 상반기 3100만 갑으로 감소했다.

다만 올해 상반기 판매량은 담뱃값이 오르기 전인 2014년 상반기(20억4000만갑) 대비 14.1% 감소한 수치다. 기재부는 담뱃세 인상 등 금연 정책 효과가 지속되고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담배 종류별 판매량을 보면 궐련은 15억4000만 갑, 궐련형 전자 담배 2억1000만 갑이다. 전년 대비 궐련은 1.0%, 궐련형 전자 담배는 16.2% 증가했다. 마스크 착용이 확산하면서 냄새 민감도가 높아져 궐련 수요가 감소한 것으로 기재부는 파악하고 있다.

액상(CSV) 전자 담배는 350포드(Pod), 연초 고형물 전자 담배는 3만6000갑 팔리는 데 그쳤다. 전년 대비 액상 전자 담배는 100% 수준, 연초 고형물 전자 담배는 94.0% 감소했다. 액상 전자 담배의 경우 정부가 2019년 3차례에 걸쳐 사용 중단을 권고한 뒤 올해 6월부터 판매가 사실상 중단됐다. 연초 고형물 전자 담배는 현재 유통 물량만 팔리고 있다.

올해 상반기 제세 부담금은 5조5000억원이다. 반출량(16억6000만 갑)이 전년 대비 1.7% 감소함에 따라 제세 부담금 또한 비슷한 수준(1.8%)만큼 감소했다.


[세종=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