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룸버그 “카카오 김범수, 이재용 제치고 韓 부자 1위”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30 11:48:00 수정 2021-07-30 12:47:2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사진제공=카카오

카카오 창업자 김범수 의장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제치고 한국 최고 부자에 등극했다.

‘블룸버그’는 30일 자사 억만장자 지수를 통해 김 의장이 순자산 134억 달러(약 15조 4000억 원)로 이 부회장의 순자산 121억 달러(약 13조 9000억 원)를 제치고 국내 1위에 올랐다고 보도했다.

카카오 주가가 올해 들어 90% 이상 급등하며 김 의장은 올해만 재산을 60억 달러(약 6조 9000억 원) 이상 불린 것으로 집계됐다.

블룸버그는 김 의장을 자수성가한 사업가라고 소개하며 이 부회장을 비롯해 한국 경제를 지배해온 재벌 총수들을 제치고 1등에 오른 사실을 주목했다.

김 의장은 어린 시절 여덟 가족이 단칸방에 살았을 정도로 ‘흙수저’로 잘 알려져 있다. 서울대 산업공학과를 졸업하고 ‘한게임’을 창업했던 그는 지난 2006년 카카오의 전신 ‘아이위랩’을 세우고 4년 뒤 카카오톡 메신저를 국민 모바일 메신저로 키워나갔다.

모바일 메신저를 넘어 결제, 금융, 게임, 차량호출 등으로 사업영역을 넓힌 카카오는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비대면 서비스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한 데 힘입어 주가를 크게 끌어올렸다. 카카오의 시가총액은 한국 증시에 상장된 기업 중 네 번째로 많다.

사업가로 성공한 김 의장은 최근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인 빌 게이츠 부부와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이 시작한 자발적 기부 운동인 ‘더기빙플레지’에 참여해 재산의 절반 이상을 기부하기로 공식 서약한 바 있다.

블룸버그는 “김 의장이 가난하게 자랐기 때문에 30대까지는 ‘부자가 되는 것’이 인생의 목표였다고 한다”라며 “목표했던 부를 이룬 뒤에는 방향이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하며 기부에 나섰다”라고 전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