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경제성장률 0.7%… 민간소비가 이끌었다

박희창 기자 , 세종=주애진 기자

입력 2021-07-28 03:00:00 수정 2021-07-28 03:01:5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민간소비 성장률 3.5%, 12년만에 가장 높은 수치
수출은 1년만에 다시 뒷걸음…3분기 성장률 예상보다 악화 우려
4차 유행 영향놓고 전망 엇갈려



12년 만에 가장 높은 증가세를 보인 민간소비 덕분에 올해 2분기(4∼6월) 한국 경제가 0.7% 성장했다. 연간 4% 성장에 한 걸음 더 다가섰지만 수출이 다시 마이너스로 전환된 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 여파로 3분기(7∼9월) 성장률이 예상보다 더 악화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27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 2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속보치)은 1분기(1∼3월)에 비해 0.7%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남은 분기에도 0.7%의 성장률을 유지하면 올해 연간 4.0% 성장률 달성이 가능하다.

2분기 경제성장률을 견인한 것은 민간소비였다. 민간소비는 전 분기보다 3.5% 늘어 2009년 2분기(3.6%) 이후 가장 큰 증가 폭을 보였다. 민간소비의 성장기여도는 1.6%포인트로 1분기(0.6%포인트)의 2배 이상으로 커졌다. 소비가 2분기 성장률을 1.6%포인트 끌어올렸다는 뜻이다.

하지만 한국 경제의 버팀목인 수출은 1년 만에 다시 뒷걸음질쳤다. 2분기 수출 증가율은 ―2.0%로, 지난해 2분기(―15.9%) 이후 처음으로 역(逆)성장했다. 수출은 지난해 3분기 이후 증가 폭이 꾸준히 줄고 있다. 순수출의 성장기여도도 ―1.7%포인트로 마이너스 폭이 더 커졌다. 여기에다 사회적 거리 두기 4단계가 이어지고 코로나19 백신 접종률마저 지지부진해 민간소비가 다시 위축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코로나19 4차 확산과 그에 따른 거리 두기 강화가 또다시 우리 경제의 리스크로 떠올랐다”고 밝혔다.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의 자회사인 무디스 애널리틱스는 “한국 2분기 성장률이 예상보다 낮은 수준을 보였다”며 “4차 대유행을 고려하면 3분기 성장률이 충격을 받을 수 있다는 우려스러운 징조”라고 평가했다. 이와 관련해 박양수 한은 경제통계국장은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과거보다 많이 늘었지만 학습효과 등으로 소비에 미치는 영향은 작아지고 음식, 숙박, 오락·문화 등 특정 부분으로 집중되는 경향이 있다”며 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경기 회복세를 크게 훼손하지는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국제통화기금(IMF)은 이날 ‘세계경제전망’ 수정 발표에서 올해 한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4.3%로 제시하며 기존보다 0.7%포인트 상향 조정했다. IMF는 한국의 내년 성장률도 3.4%로 0.6%포인트 올렸다.

박희창 기자 ramblas@donga.com
세종=주애진 기자 jaj@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