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한 영향력’ 선사하는 관광지 5곳…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주목

동아경제

입력 2021-02-24 18:45:00 수정 2021-02-25 10:52:2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코로나 시대 전 세계가 ‘착한 여행’에 동참하고 있다. 전염병의 불안감으로 환경친화적인 가치가 더욱 중요해졌고, 지역 경제 성장에 장기적으로 도움을 주려는 ‘재생 여행’ 움직임이 포착되고 있다. 24일 여행 기업 스카이스캐너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앞두고 자연과 야생동물을 보호하는 것은 물론, 사회 전반에 선한 영향을 주기 위해 노력하는 지속 가능 여행지 5곳을 소개했다.

환경 보호 서약,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 금지… 지속 가능 여행의 정석 ‘팔라우’


팔라우_사진=스카이스캐너 제공

남태평양 섬나라 팔라우에 방문하는 이들은 입국 전 의무적으로 팔라우 서약(Palau Pledge)에 동의해야 한다. 여권에 찍힌 스탬프에 직접 서명을 하면 되는 것인데, 서약 내용에는 팔라우에 머무는 동안 자연을 해치지 않고 여행을 하겠다는 메시지가 담겼다. 팔라우에서는 이 서약의 로고가 있는 기업들을 살펴보는 것도 의미 있다. 팔라우 비즈니스 서약(Palau Business Pledge) 인증을 받은 업체는 환경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을 줄이고, 지역 주민을 지원하는 등 지속 가능한 방식으로 일을 하는 곳들이다.

팔라우는 수상 관광에 의존하는 여행지인 만큼 전 수역의 80%를 해양 보호구역으로 지정해 상업적인 어업과 석유 시추 등을 할 수 없다. 산호초에 해로운 영향을 끼치는 성분을 함유한 자외선 차단제를 바를 수 없으며 ‘제로 웨이스트’를 지향해 일회용 플라스틱, 스티로폼 사용도 금지한다.

비닐봉지 금지, 야생동물 보호 등 지역 사회 중심으로 움직이는 ‘르완다’

르완다_사진=스카이스캐너 제공

동아프리카의 르완다에서는 비닐봉지를 사용할 수 없다. 르완다는 2008년부터 비닐봉지 사용을 금지하고, 이를 현재까지 잘 시행하는 나라다. 생활 속에서 환경 보호를 실천하는 것 외에도, 있는 그대로의 자연을 지키기 위해 지역 사회를 중심으로 큰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곳이다.

그 결실로 북서부에 있는 화산 국립공원(Volcanoes National Park)은 2018년, 최대 관광 박람회인 ITB 베를린에서 ‘세계 10대 지속 가능한 여행지’ 중 하나로 꼽히기도 했다. 멸종 위기에 처한 마운틴 고릴라가 서식하고 있어 더욱 주목을 받았는데, 르완다는 이 명소를 지키기 위해 다음과 같은 방법을 고안했다. 입장객 수를 제한하고, 방문객들에게 필수 에티켓을 공지했으며 이들이 지불한 비용의 일부는 수익 공유 프로그램을 거쳐 지역 사회로 환원하게 함으로써 선순환 구조를 만들었다.

전 세계 생물 다양성 ‘6.5%’ 서식 중…글로벌 대표 생태 관광지 ‘코스타리카’

코스타리카_사진=스카이스캐너 제공

중미의 코스타리카는 전 세계 생물 다양성의 6.5%를 차지하는 글로벌 대표 생태 관광지다. 지속 가능성을 위한 다양한 실천을 행하고 있는 국제적 선두주자로, 정부의 적극적인 움직임이 큰 역할을 했다.

코스타리카는 산림을 벌채하지 않고 재생 가능 자원을 사용해 전국의 전기 90% 이상을 생산하고 있으며 2050년까지 이산화탄소 배출을 완전히 억제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또한, 관광 생태계를 조성하는 데에도 꾸준히 힘을 쏟고 있다. 특히 코스타리카 관광 연구소는 1997년부터 CST(Certification for Sustainable Tourism)라는 인증제를 통해 친환경 숙박시설 롯지(Lodge), 고래 관찰 탐험 등 지속 가능한 환경을 조성하는 데 기여한 여행사를 선정하고 있다.

자전거 도로만 1200km…친환경 대표 국가 핀란드의 수도 ‘헬싱키’

헬싱키_사진=스카이스캐너 제공

헬싱키는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을 60% 줄이고, 2035년까지는 탄소 중립화를 이루겠다는 목표 아래 여러 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전기차 충전소를 증설했으며 대중교통 개발, 보행자와 자전거 이동성을 개선하는 등 거주자 중심으로 다양한 활동을 전개 중이다. 헬싱키 내에는 무려 1200km에 달하는 자전거 도로가 조성돼 있기도 하다.

잠시 머무는 방문객들도 헬싱키의 노력에 동참할 수 있다. 바로 지속 가능한 서비스를 소개하는 프로그램 ‘Think Sustainably’를 활용하는 것이다. 이 사이트에서는 친환경 호텔, 비건 식당, 중고 상점 등 지속 가능성에 기여하는 도시 곳곳의 장소들에 대한 정보를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지속가능성의 글로벌 리더십을 보여주다… ‘아소르스 제도’

아소르스 제도_사진=스카이스캐너 제공

포르투갈령의 해외 섬, 아소르스 제도. 이곳 역시 정부가 나서서 지속 가능성을 추구하고 있다. 재생 가능한 에너지 자원, 자연 및 야생동물 보호 관리 등에 초점을 맞추고 있으며, 이러한 노력으로 자연 서식지 및 경관 · 야생동물 등을 지키는 데 있어 글로벌 리더십을 보여준 여행지에 수여되는 “Best of Nature”를 2020년에 수상했다.

아소르스 제도는 오버투어리즘(Overtourism) 현상을 방지하기 위한 대안을 활발하게 모색하기도 했다. 상미겔섬에 있는 인기 여행지 ‘칼데라 벨하(Caldeira Velha) 온천’이 그 예로, 입장객 수를 제한해 여행지의 환경을 보호하고 있다.

신효정 동아닷컴 기자 hjshin@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