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똑같이 10년 일해도”…여자가 남자보다 연봉 1658만원 덜 받는다

뉴스1

입력 2020-11-23 09:03:00 수정 2020-11-23 09:05:1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뉴스1

10년 근속한 남성 근로자의 연봉이 여성보다 평균 1658만원가량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 임금격차는 학력 조건과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더 커졌다.

인크루트는 고용노동부 임금직무정보시스템을 통해 ‘2020년 6월 기준 사업체 특성별 임금 분포 현황’을 분석한 결과, 남녀 노동자의 평균 임금은 각각 4873만원, 3373만원으로 나타났다고 23일 밝혔다.

학력 조건별로 살펴보면 대졸 이상 남성은 평균 6034만원, 여성은 4158만원으로 성별 임금격차가 1876만원에 달해 가장 높았다. 전문대졸의 경우 남성 4350만원, 여성 3153만원으로 1197만원 차이가 났다. 고졸 이하는 남성 3702만원, 여성 2717만원으로 985만원 차이를 나타냈다.


성별 임금격차는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벌어져 정년이 임박한 50~54세에서 절정에 달한 뒤 다시 조금씩 줄어드는 것으로도 확인됐다. 25~29세 114만원을 시작으로 Δ30~34세 351만원 Δ35~39세 842만원 Δ40~44세 1631만원 Δ45~49세 2538만원 Δ50~54세 2915만원 Δ55~59세 2471만원 Δ60세 이상 1276만원 등으로 조사됐다.

남녀간 평균 임금 격차가 가장 큰 50~54세 구간은 25~29세 구간에 비해 그 차이가 최대 25배에 달하기도 했다.

근속연수에 따른 임금 상승폭 역시 남성이 더 컸다. 1년 미만 초임부터 539만원 차이가 나는 것을 시작으로, 10년차에 이르면 남녀 임금격차는 1658만원에 이르렀다.

근속연수별 평균 임금은 남성의 경우 Δ1년 미만 2976만원 Δ1년 이상~2년 미만 3338만원 Δ5년 이상~10년 미만 4667만원 Δ10년 이상 6253만원 순이었다.

반면 여성의 경우 1년 미만 2437만원으로 시작해 4년 이상~5년 미만 구간에 들어서야 비로소 평균 연봉이 3078만원으로 3000만원대에 진입했다. 10년 이상 평균연봉은 4595만원으로 이는 5년 이상~10년 미만 남성 평균 임금 수준이었다.

끝으로 500인 이상 사업체의 남녀 평균 연봉이 각 7071만원, 4707만원으로 임금차가 2364만원에 이르러, 대기업 역시 성별 임금격차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는 점이 확인됐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