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뚝뚝’ 떨어지는 금리…예금·대출 모두 사상 최저

뉴시스

입력 2020-09-29 15:02:00 수정 2020-09-29 15:02:5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예금금리 0%대, 대출금리 2%대 역대 가장 낮아


은행 예금금리와 대출금리가 일제히 사상 최저치를 경신했다.

29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8월중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에 따르면 지난달 예금은행의 저축성 수신금리는 0.81%로 전월대비 0.1%포인트 하락했다. 지난 6월 0%대에 진입한 뒤 추가 하락하며 사상 최저 기록을 갈아치우고 있는 것이다.

은행 정기예금금리는 0.8%로 전월과 같은 수준을 유지했으나 1년짜리 정기예금금리는 0.91%로 전월대비 0.03%포인트 하락했다. 통장에 1년간 1000만원을 넣었을 때 세금을 떼고 손에 쥐는 이자가 7만원 남짓에 불과한 상황이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다만 정기적금금리는 1.17%로 0.01%포인트 상승했다.


대출금리도 2.63%로 전월대비 0.07%포인트 떨어져 사상 최저치를 기록했다. 가계대출금리는 2.55%로 0.07%포인트 내려갔고, 기업대출금리는 2.68%로 0.06%포인트 하락했다. 모두 사상 최저치였다. 가계대출 중 주택담보대출금리는 역대 최저치인 2.39%를 나타냈다. 일반 신용대출금리도 2.86%로 역대 가장 낮은 수준을 보였다.

신규취급액 기준 예대금리차는 1.82%로 전월대비 0.06%포인트 축소됐다. 은행들의 수익성과 연관성이 있는 잔액기준 예대금리차는 2.05%포인트로 0.02%포인트 하락했다. 이는 2009년 7월(1.98%포인트) 이후 최저치다.

비은행금융기관의 예금금리도 하락했다. 상호저축은행의 1년만기 정기예금금리는 1.67%로 0.11%포인트 떨어졌고, 신용협동조합과 상호금융, 새마을금고의 1년짜리 정기예탁금금리도 0.05~0.03%포인트씩 하락했다. 대출금리는 상호금융과 새마을금고에서 0.04%포인트, 0.05%포인트 하락했지만, 상호저축은행과 신용협동조합 금리는 0.14%포인트, 0.02%포인트 올랐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