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에서 월척 대신 고양이 낚았다!..억세게 운 좋은 표류냥

노트펫

입력 2020-08-05 15:11:00 수정 2020-08-05 15:12:0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노트펫] 미국 낚싯배가 흔히 볼 수 없는 월척을 낚았다! 바다낚시 배 선원이 바다에 표류하던 새끼고양이를 뜰채로 건져 구조했다고 미국 피플지(誌)가 지난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앨라배마 주(州)에서 퍼디도 항로를 운항하는 선박 ‘스틸 플라인 차터스’. 이 배의 선장 스티브 크루스는 지난달 말 바다낚시 여행객들을 배에 태우고, 멕시코만 밖으로 멀리 나갔다.


그런데 바다에서 갈매기 울음소리가 아니라 고양이 울음소리가 들였다. 한 선원이 해수면을 살피다가 표류 중인 황색 새끼고양이 한 마리를 발견했다.

파도에 휩쓸려 멕시코만 밖까지 표류한 것으로 보이는 고양이는 가라앉지 않으려고 죽을힘을 다해서 헤엄치고 있었다.

이 갑판원은 뜰채로 고양이를 건져냈고, 수건으로 물기를 닦아줬다. 지친 고양이는 배에서 금세 기운을 차렸다고 한다. 그리고 갑판원이 새끼고양이를 육지로 데려간 덕분에, 이 고양이는 새 집사를 만날 수 있었다.

스틸 프라인 차터스는 지난 7월 29일 페이스북에 “그날의 수확으로 매일 낚을 수 있다고 말할 순 없다”며 고양이 사진 4장을 공유했다.

* 본 기사의 내용은 동아닷컴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