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재건축·재개발 용적률 500%, 50층까지 허용”

뉴스1

입력 2020-08-04 10:54:00 수정 2020-08-04 10:54:5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이 4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주택공급확대 테스크포스(TF) 회의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홍남기 부총리,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2020.8.4/뉴스1 © News1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4일 “용적률을 300∼500% 수준으로 완화하고, 층수도 50층까지 허용하는 고밀 재건축을 통해 향후 5만호 이상의 추가 공급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서울권역 등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방안’을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발표에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이 참여한 공공 재건축·재개발에서는 용적율을 완화해주겠다는 방안이 포함됐다. 용적률을 완화한다는 것은 건물을 더 높은 층수로 지을 수 있다는 뜻이다. 이를 통해 제한된 크기의 땅 안에 더 많은 주택을 공급할 수 있게 된다.

홍 부총리는 “재건축·재개발 등 정비사업의 공공성을 강화하여 7만호 이상의 주택을 공급하겠다”며 “LH·SH 등 공공참여 (건설을 할 때) 도시규제 완화를 통해 주택을 획기적으로 공급하는 ‘고밀 재건축’을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용적률 상향조정 및 층수제한 완화, 즉 용적률을 300∼500% 수준으로 완화할 것”이라며 “층수도 50층까지 허용하는 고밀 재건축을 통해 향후 5만호 이상의 추가 공급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세종=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