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연구원 “디스플레이·자동차·철강 등 올해 제조업 경기 더 어렵다”

뉴시스

입력 2020-01-27 11:11:00 수정 2020-01-27 11:11: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올해 제조업 시황·매출 전망 100↓…부정적 의견 많아
무선통신기기·가전·일반기계·화학 등 실적부진 우려



디스플레이와 자동차, 철강 등 올해 제조업 경기가 더 어려워질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산업연구원은 이런 내용을 담은 경기실사지수(BSI) 조사 결과를 27일 내놨다. 이번 조사는 국내 제조업체 1135곳을 대상으로 지난달 9일부터 약 열흘간 진행됐다.

BSI가 100보다 높으면 경기가 좋아질 것이라는 전망이 더 우세하다고 해석한다. 반대로 100 미만이면 경기가 안 좋아질 것으로 본다.


올해 제조업 시황과 매출 전망은 각각 90, 94로 집계됐다. 이외에 내수(92), 수출(97), 재고(99) 전망치도 모두 100을 넘기지 못했다. 이에 비해 설비투자(101)와 고용(100)은 긍정적인 전망이 많았다.

업종별 매출 전망은 디스플레이(79)와 자동차(85), 철강(87), 섬유(86) 등에서 100을 밑돌았다. 무선통신기기(92), 가전(94), 일반기계(90), 화학(97) 부문에서도 실직 부진이 지속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왔다.

반대로 2차전지(115), 바이오·헬스(106), 반도체(103), 정유(100)는 실적 개선이 예상된다는 반응이 많았다.

유형별로는 신산업(108)을 제외한 ICT(93), 기계(88), 소재(91) 등 모든 부문이 100을 밑돌았다.

대기업(95)과 중소기업(92)도 어려운 상황이 이어질 것으로 봤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