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 들썩에… 은행 주담대 가파른 증가

조은아 기자

입력 2019-12-12 03:00:00 수정 2019-12-12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지난달 4조9000억… 11개월만에 최대

지난달 은행권 주택담보대출이 11개월 만에 최대 폭으로 증가했다. 최근 집값이 오르자 주택담보대출을 받아 집을 사는 수요자가 많이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11일 금융위원회, 한국은행,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금융권 전체의 가계대출은 11월에 6조5000억 원 증가했다. 이는 전달 증가액(8조3000억 원)보다는 둔화된 수치다.

올해 1∼11월에는 금융권 가계대출이 48조3000억 원 늘었다. 지난해 같은 시기 증가액(68조5000억 원)보다 역시 둔화됐다. 금융당국은 전세대출이 계속 증가하고 있긴 하지만 가계대출 증가세가 전체적으로 안정적이라고 평가했다.

하지만 은행권 가계대출은 지난달 7조 원이 늘었다. 이 중 주택담보대출 증가액은 4조9000억 원으로, 지난해 12월(4조9000억 원) 이후 11개월 만에 최대치였다. 서울을 중심으로 아파트 매매가가 올라 주택담보대출 수요가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조은아 기자 achim@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