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수소차 보급 3년새 7배·45배씩 증가…공공구매 10% 책임

뉴스1

입력 2019-12-10 11:02:00 수정 2019-12-10 11:03:4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집배원들이 서울 광화문광장 일대에서 올해부터 도입되는 초소형 전기차를 타고 ‘2019 희망배달 집배원 안전다짐 전기차 퍼레이드’를 하고 있는 장면. 뉴스1DB

최근 3년 사이 국내 전기자동차 보급이 7배 이상, 수소차 보급은 45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10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내놓은 친환경차 구매 현황에 따르면 올해 10월까지 전기차는 8만3000대, 수소차는 3951대 보급(누적)돼 2016년 대비 각각 7.5배, 45.5배 증가했다.

3년 전 전기차와 수소차가 각각 1만대, 90여대 수준에 그친 것에 비하면 비약적인 성장이다. 이러한 성장에는 배터리 성능 개선 등 기술개발적인 측면이 크지만 ‘공공분야 친환경차 의무구매제도’ 시행 등 정부 정책도 뒷받침했다는 평가다.


산업부는 2016년부터 중앙행정기관, 지방자치단체(광역·기초), 공공기관, 지방공기업 등 공공분야 1200여개 기관을 대상으로 매년 신차 중 일정비율 이상을 친환경차로 의무 구매하도록 하고 있다. 의무구매 비율은 2017년 50%에서 2018년 70%로 상향 조정됐다.

지난 2018년 공공분야 의무 구매 실적 점검 결과, 평가대상기관 301곳에서 총 4356대의 신규 차량을 구매 또는 임차했으며 이 가운데 친환경차는 총 2461대(하이브리드차 987대, 전기·수소차 1474대)를 차지했다.

일례로 우정사업본부와 제주도청은 2018년 구매계획 차량 23대, 44대 전량을 전기차로 구매해 친환경차 구매비율 100%를 각각 달성했고, 한
전KDN도 구매차량의 91%를 친환경차로 구매하며 보급 확산에 앞장섰다.

올해는 공공분야(평가대상기관 211개 예상)에서 친환경차 4117대(하이브리드차 1773대, 전기·수소차 2344대)를 구매해 전체 신규 차량 중 친환경차가 70% 이상을 차지할 것으로 산업부는 예측하고 있다.

산업부는 10일 서울 역삼 GS타워에서 각 기관 차량 구매담당자와 친환경차 제작사 등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 공공분야 친환경차 의무구매 설명회’를 열고 친환경차 의무구매를 독려했다.

산업부는 전기·수소차 누적 판매의 10%를 공공분야에서 책임지는 것으로 보고 있으며 앞으로 의무구매 실적 기관평가 반영 확대, 2021년부터 의무구매 비율 100% 상향, 버스·트럭 등 상용차로 의무구매 대상 확대 등 보급 확산을 위한 제도 개선을 검토할 계획이다.

최남호 산업부 제조산업정책관은 “친환경차 구매실적을 비롯해 각 기관들이 법적 의무구매 기준을 차질 없이 이행할 수 있도록 산업부에서 적극 안내하고 실적을 관리·지원할 계획이며 관계부처와 함께 친환경차 충전인프라도 빠르게 확산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세종=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