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 측량서 굴착까지 전과정 무인-자동화

배석준 기자

입력 2019-11-21 03:00:00 수정 2019-11-21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두산인프라코어 ‘콘셉트-엑스’, 미래형 종합관제 세계 첫 공개

두산인프라코어가 20일 충남 보령시 성능시험장에서 드론 측량에서부터 장비 운용, 관리까지 무인화된 종합 관제 솔루션을 선보였다. 두산인프라코어 제공
두산인프라코어가 최첨단 기술을 도입한 미래형 건설현장을 선보였다.

두산인프라코어는 20일 충남 보령시 두산인프라코어 성능시험장에서 건설현장 종합 관제 솔루션인 ‘콘셉트-엑스(Concept-X)’를 공개하고 시연회를 열었다. 지금까지 건설기계 장비 분야에서 개별적인 무인 기술을 선보인 적은 있으나 측량부터 건설기계 운용까지 전 과정을 무인·자동화로 진행한 것은 세계 처음이라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콘셉트-엑스’는 드론을 통한 3차원(3D) 스캐닝으로 작업장의 지형을 측량하고, 측량한 지형 데이터를 자동으로 분석해 작업계획을 수립한 뒤 무인 굴착기와 휠로더 등으로 작업을 진행시키는 종합 관제 솔루션이다. 관제센터에 있는 작업자가 이 같은 작업과정이 원활하게 돌아가는지 여부를 확인한다. 위험한 건설 작업은 장비에 맡기고 사람은 정교한 분석과 관리에 집중해 안전 리스크는 최소화하고 작업 생산성은 극대화할 수 있다.


이날 시연회에서 드론으로 측량한 데이터는 엑스 센터에 설치된 모니터에 다양한 색상값으로 표현돼 직관적으로 인식할 수 있게 설정됐다. 이를 이용해 작업장을 3D 지도로 만드는 기술과, 굴착기와 휠로더 등 건설기계가 상황별로 무인 작업을 하는 기술이 공개됐다. 두산인프라코어는 2025년까지 건설현장 종합 관제 솔루션을 상용화할 계획이다.

건설산업은 현재 10조 달러(약 1경2000조 원)가 넘는 규모로 전 세계 국가 국내총생산(GDP)의 약 13%를 차지한다. 세계은행 등에 따르면 2025년 14조 달러 규모까지 연간 3.6%씩 꾸준히 성장할 전망이다.

손동연 두산인프라코어 사장은 “콘셉트-엑스는 단순 무인 기술이 아니라 각각의 개별 기술이 융합된 집약체로 동시다발로 작업이 발생하는 현장의 움직임에 신속하고 정확히 대응할 수 있는 첨단기술”이라며 “생산성과 경제성, 안전성도 높인 사람 중심 기술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배석준 기자 eulius@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