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트 안 가고 편하게…편의점 과일 매출 급상승

뉴시스

입력 2019-11-19 15:45:00 수정 2019-11-19 15:45: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편의점 과일이 인기다. 굳이 마트에 가지 않고도 집앞에서 편하게 과일을 즐길 수 있다는 장점 덕에 매출이 매년 늘고 있다. 19일 이마트24에 따르면 2017년 전년 대비 116.7% 증가한 과일 매출은 지난해 84.1%, 올해도 10월까지 73.3% 늘었다.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과일은 바나나·사과를 비롯해 딸기·자두·감귤과 같은 제철 과일, 컵체리·미국포도·골드키위 등 수입 과일까지 대부분 손쉽게 바로 먹을 수 있는 것들이다. 올해 이마트24 월별 과일 매출 순위를 보면 고객이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바나나·사과·컵과일이 매월 1~3위에 이름을 올렸다. 계절별로 감귤·방울토마토·딸기·청포도·컵체리 등이 4~5위를 기록했다.

편의점 과일은 상권별로 주택가·원룸·오피스, 시간대별로는 저녁 시간(오후 6시 이후) 매출 비중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트24가 올해 1월~10월 과일 판매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상권별 매출 비중은 주택가·원룸 38%, 오피스 24.4%, 유흥가 7.8%를 기록했다. 시간대별 매출비중은 오후 6시~12시 40.9%, 낮 12시~오후 6시 26.7%, 오전 6시~낮 12시 23.9% 순이었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