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시 “쥐 잡으면 연봉 2억”…‘킬러 본능’ 대졸자 고위직 급구 화제

뉴스1

입력 2022-12-05 10:22:00 수정 2022-12-05 11:33:5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쥐잡이 고위직을 구하고 있다고 홍보하는 뉴욕시장실. (트위터 갈무리)

뉴욕시가 늘어나는 쥐 개체 수에 골머리를 앓고 있는 가운데 거액의 연봉을 내걸고 ‘쥐잡이 전문가’를 구하고 나섰다.

3일(현지시간) CNN 등 외신에 따르면 뉴욕시는 지난달 30일 ‘쥐 개체 수 줄이기 책임자’를 구하는 공고를 게재했다.

해당 자리에 지원하기 위해서는 학사 이상의 학위와 관련 업계 5년 이상의 경험이 필요하다. 연봉으로는 12만~17만달러(약 1억6000만원~2억2000만원)가 제시됐다.

뉴욕 거리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쥐 떼. (틱톡 갈무리)
공고문에 따르면 뉴욕시는 지원자에게 “쥐와 싸우는 데 필요한 추진력, 결단력, 킬러 본능”을 요구하고 있다.

뉴욕시는 이미 보건국 산하에 해충·유해동물 대책부서와 쥐 퇴치 태스크포스(TF)를 이미 운영하고 있지만 이번 공고문을 낸 것에 대해 “다양한 쥐 퇴치 작업을 효율적으로 운영할 책임자가 없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뉴욕에서는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식당 영업이 중단되면서 쥐 떼가 실외로 나와 먹이를 찾기 시작하면서 시민들의 불만은 더 커졌다.

2014년 뉴욕시 통계에 따르면 쥐 개체 수는 뉴욕시민보다 두 배로 더 많았다. 이 비율이 그대로 유지되고 있다면 뉴욕시에는 현재 1800만마리의 쥐가 사는 것으로 추정된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