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응원은 ‘붉은악마’…한국-우루과이전 데시벨 1위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2-12-05 09:58:00 수정 2022-12-05 11:34:0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게티이미지코리아

한국 축구대표팀 응원단 ‘붉은악마’의 열기는 뜨거웠다. 2022 카타르월드컵에서 H조 조별리그 한국과 우루과이의 경기가 ‘가장 시끄러운 경기’ 1위에 올랐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4일(한국시간)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나온 각종 진기록을 정리해 공개했다.

FIFA는 전반적으로 축구 경쟁력이 높아지며 사상 최초로 모든 대륙에서 16강 진출 팀이 나왔다고 밝혔다. 또 조별리그 48경기 누적 관중은 245만명으로, 2018년 러시아 대회 때의 217만명보다 약 28만명 많았다. 아르헨티나와 멕시코의 경기가 열린 루사일 스타디움에서는 8만8966명의 축구 팬이 모여 1994 미국 월드컵 결승전(9만4194명) 이후 FIFA 월드컵 역사상 가장 많은 관중이 몰렸다.

한국 축구팀을 열정적으로 응원한 ‘붉은 악마’도 진기록을 세웠다.

FIFA는 조별리그 40경기를 대상으로 관중석 소음을 측정한 결과, 한국과 우루과이의 H조 조별리그 1차전의 소음이 131데시벨로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FIFA는 “록 콘서트장의 소음과 맞먹는 수준”이라고 전했다.

한국과 가나의 H조 조별리그 2차전은 122데시벨을 기록해 4위에 이름을 올렸다. 2위는 튀니지-호주전(최대 124데시벨), 공동 3위는 웨일스-잉글랜드전, 튀니지-프랑스전(최대 123데시벨)이 각각 차지했다.

이날 FIFA가 내놓은 결과는 각 조의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를 제외한 것이다. 한국이 포르투갈을 2-1로 꺾고 16강 진출을 확정한 H조 조별리그 최종전 소음 측정 결과가 나오면 순위는 달라질 수 있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