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돈 많아” 서울 주택가에 2200만원 뿌린 이라크인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2-08-05 13:39:00 수정 2022-08-05 17:41:1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돈 잃어버렸다” 경찰에 신고…현장서 모두 수거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사진. 게티이미지

서울의 한 주택가에서 외국인 남성이 거액의 현금을 뿌리는 소동이 벌어져 경찰이 경위 파악에 나섰다.

5일 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후 7시 50분경 서울시 노원구 상계동 주택가 거리에서 이라크 국적 30대 A 씨가 2200만 원에 달하는 달러, 유로 등 외화와 원화 지폐를 길거리에 뿌렸다.

A 씨는 당시 한 행인에게 “나는 돈이 많다”는 취지로 말하며 돈을 건넸으나 상대방이 거절하자 지폐를 뿌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현장을 떠났던 A 씨는 자신이 돈을 잃어버렸다면서 스스로 경찰에 신고했다.

A 씨가 살포한 현금은 현장에서 모두 수거됐다. 경찰 관계자는 “분실물로 접수한 현금을 돌려줄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A 씨를 인근 지구대로 보호 조치한 뒤 조사를 진행했다. 조사 결과 별다른 범죄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파악했다. 마약 투약 여부를 확인하는 간이 검사에서도 음성이 나왔다. 경찰 관계자는 “A 씨가 정신적으로 불안정하다고 판단해 인계할 만한 가족이나 지인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hyewon@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