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짬뽕값 못 드려 죄송” 뒤늦게 중국집 주인에 빚갚은 시민

뉴스1

입력 2022-08-02 16:09:00 수정 2022-08-02 17:26:1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김세환씨가 받은 봉투(김세환씨 제공)ⓒ 뉴스1

강원 춘천에서 몇 년 전인지도 모를 짬뽕 두 그릇 값을 갚은 사연이 있어 가슴 따뜻해지게 하고 있다.

강원 춘천시 후평동에서 50년 가까이 중식당을 경영했던 김세환씨(76)는 2주 전 쯤 집 앞 현관문에서 뜻밖의 봉투를 발견했다.

봉투에는 보내는 이 없이 지역상품권 3만원과 함께 뒷면에는 ‘식당에서 짬뽕 두 그릇을 배달시켜 먹고 이사로 식대를 못줘서 죄송하다’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

지난 1973년부터 47년간 중식당을 운영하며 지역에서 큰 사랑을 받아온 김씨는 건강상의 이유로 2020년 식당 문을 닫았다.

김씨는 봉투를 발견하고 몇 차례 기존에 영업했던 상가를 찾아 수소문했지만 찾을 방법이 없어 아쉽게 발길을 돌려야만 했다.

특히 이미 해당 가게를 내놓고 다른 동으로 이사를 갔는데 봉투를 두고 가 김씨는 더욱 봉투를 놓고 간 사람을 애타게 찾고 있다.

김씨는 “누구인지도, 언제인지 기억도 나지 않는 식대를 받으니 너무 감사한 마음이 들었다”며 “정말 누가 두고 갔는지 수소문했으나, 찾을 길이 없다. 만나면 꼭 감사 인사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 오랜기간 장사를 하면서 돈도 많이 뜯기고 식대도 못 받은 경우도 많았는데 이렇게 값진 선물을 받아 기쁘다”며 “아직도 우리가 사는 세상은 가슴이 따뜻한 사람이 많은 것 같다”고 말하며 환한 미소를 지었다.

김 씨는 봉투에 담긴 상품권을 포함해 금액을 보태 생활이 어려워 끼니를 거르는 학생을 위해 기부할 예정이다.

(춘천=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