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8만원짜리 초고가 우산 中서 출시…정작 방수 안돼 ‘뭇매’

뉴스1

입력 2022-05-19 13:01:00 수정 2022-05-19 16:14:1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명품 브랜드 구찌와 스포츠 의류 회사인 아디다스가 콜라보 해 만든 고가의 우산이 비를 막지도 못해 중국 소비자들로부터 반발에 직면했다. © 뉴스1 (트위터 캡쳐 갈음)

명품 브랜드 구찌와 스포츠 의류 회사인 아디다스가 콜라보 해 만든 고가의 우산이 비를 막지도 못해 중국 소비자들로부터 반발에 직면했다.

19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구찌와 아디다스의 콜라보로 생산된 우산이 중국에서 1만1100위안(약 208만 원)에 판매됐지만 비가 새 화제를 낳았다.

중국의 소셜미디어 사이트 웨이보에는 ‘1만1100위안에 판매되는 콜라보 우산은 방수가 안 된다!’는 해시태그가 1억4000만 건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했다.

게시글은 양산이 애초에 비를 막는 용도가 아닌 태양으로부터 그늘을 만들거나 패션 용도로 사용되기 위한 것이라는 브랜드 측 입장에 주목했다.

이에 대해 구찌와 아디다스는 ‘우산’의 당초 목적이 비를 막는 것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이와 함께 브랜드는 당초 ‘우산’으로 분류됐던 상품을 중국 표준어 상 다소 애매한 용어로 바꿨다.

중국은 지난해부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공동부유’ 구호를 시작으로 럭셔리 브랜드에 대한 감시를 강화해오고 있다.

보다 광범위하게는 아디다스와 같은 서구 브랜드에 대한 보이콧 바람도 불고 있는 상황이다.

한 웨이보 사용자인 라오탄 디안샹은 시진핑의 ‘공동부유’ 구호를 인용하면서 이 같은 제품은 ‘서민’을 위한 것이 아니라고 지적했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