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식당 직원 250명 휴가 7억 지원…‘술김에 꺼낸 말’ 책임진 사장

뉴스1

입력 2021-11-26 14:26:00 수정 2021-11-26 18:49:4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26일 고향에 가지 못한 직원들을 위해 모든 여행 경비를 지원한다고 밝힌 ‘블랙 쉽 레스토랑’ (블랙 쉽 레스토랑 페이스북 갈무리) © 뉴스1

홍콩의 한 대형 식당 프랜차이즈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고향에 가지 못한 직원들을 위해 모든 여행 경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CNN에 따르면 홍콩 식당 프랜차이즈 ‘블랙 쉽 레스토랑’(Black Sheep Restaurants) 그룹의 공동 창업자 세이드 아심 후사인과 크리스토퍼 마크는 26일 약 65만달러(약 7억 7600만원)의 비용을 지불해 약 250여 명의 직원들을 고향으로 휴가 보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블랙 쉽 레스토랑의 직원들은 코로나19 발병 이후 금전적 이유 등으로 오랫동안 고향을 방문하지 못했다.

식당 측은 휴가 복귀 후 1년 일하는 조건으로 고향으로 가는 항공료, 코로나19 검사비, 자가격리 숙박비 등을 모두 지원하고 자가격리 동안 식사도 모두 식당에서 배달할 예정이다.

이에 직원들은 홍콩에서 네팔, 아르헨티나, 나이지리아, 프랑스, 남아프리카공화국, 호주 등 자신의 고향으로 갈 수 있게 됐다.

27개월간 고향에 가지 못했다는 한 영국 직원은 “코로나 때문에 한 치 앞도 예상할 수 없어 돈을 더 아끼면서 살았다”라며 “회사 덕분에 드디어 부모님을 뵐 수 있게 됐다”라고 말했다. 특히 어머니가 이 소식을 듣고 펑펑 울었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네팔에서 온 한 8년 차 직원은 “부모님이 나이가 많아 더욱 걱정됐다”라며 “이번에 집에 갈 수 있게 돼 마음이 벅차다”고 웃으며 말했다.

후사인은 CNN에 “사실 술에 취해 꺼낸 말이라 사업 관계자들 사이에도 반대 의견이 많았다”라면서도 “옳은 일이라 생각해 밀어붙였다”고 말했다.

또 “이번 기회에 프랜차이즈 그룹에 대한 안 좋은 이미지가 개선되고 선한 영향력을 끼치는 문화가 정착되면 좋겠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