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여행와서 해양쓰레기 100㎏ 수거한 관광객들

뉴스1

입력 2021-10-26 18:03:00 수정 2021-10-26 18:04:0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세상에 이런(E-RUN) 트립 참가자들이기념촬영하고 있다(제주관광공사 제공)© 뉴스1

제주관광공사는 지난 8월부터 운영한 친환경 여행상품 ‘’세상에 이런(E-RUN) 트립‘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26일 밝혔다.

E-RUN이란 ’Eco-RUN‘의 약자로 제주의 지속 가능 여행, 친환경 여행 기반 조성을 위해 달려간다는 의미다.

이 행사는 제주관광공사, 제주지방해양경찰청, 제주해양환경단체 플로빙코리아가 참여했다.

또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사, 티웨이항공을 비롯해 이호동 어촌계, 도내 환경캠페인인 푸른컵, 지구별약수터, 지구별가게, 도담스튜디오 등 환경보호를 위한 민·관 협업이 빛났다.

’이런 트립‘은 슬로건 ’제로를 외쳐봐‘에 맞춰 제로탄소, 제로플라스틱, 제로일회용품, 제로쓰레기를 목표로 구성됐다.

참가자들은 제주공항-용담-도두-이호 해안도로까지 제로탄소코스로 정해진 약 8.7㎞를 차가 아닌 걷거나 뛰어서 완주했다.

이 과정에서 제로플라스틱과 제로일회용품 캠페인에 참여하고 지역 맛집 찾기 등의 다양한 미션도 수행했다.

8.7㎞ 완주 후에는 이호테우해수욕장에서는 프리다이빙해 수중쓰레기를 수거했다.

총 3회에 걸친 행사에서 참가자들은 타이어, 자전거 등 대형 쓰레기부터 폐트병, 칫솔, 어망, 부표 등 작은쓰레기까지 약 100㎏의 해양쓰레기를 수거했다.

이 행사는 1회차 10명, 2회차 15명, 3회차 20명이 참가했으며 600여명이 신청할만큼 관심이 높았다.

참가자들은 에코 인플루언서로 활동하며 SNS 채널을 통해 해양정화 후기 및 제주 환경캠페인 소개, 상권 등을 홍보하게 된다.

제주관광공사는 “관광객뿐만 행사를 기획한 공사 임직원과 티웨이항공 프리다이빙 동아리 프리다이버스 직원들도 동참해 힘을 보탰다”고 밝혔다.

(제주=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