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부스터샷 ‘접종의향 있다’ 55.6% vs ‘안 맞겠다’ 33.4%

뉴스1

입력 2021-10-20 09:34:00 수정 2021-10-20 17:57:0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병원 종사자들에 대한 추가접종(부스터샷)이 시작된 지난 12일 오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의료진들이 백신 접종을 받고 있다. 2021.10.12/뉴스1 © News1

방역 당국이 백신 면역 효과를 강화하고 효력을 연장하기 위해 추가 접종(부스터샷)을 추진 중인 가운데, 국민 절반 이상은 백신 부스터샷 접종 의향이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0일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업체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19일 전국 만 18세 이상 500명을 대상으로 백신 부스터샷 접종 의향을 조사한 결과 ‘백신 부스터샷 접종 의향이 있거나 이미 접종했다’는 응답이 55.6%로 ‘백신 부스터샷 접종 의향이 없다’는 응답 33.4%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잘 모르겠다’는 11%였다.

백신 접종 여부별로 살펴보면 백신을 한 번이라도 접종한 응답자 중 63.1%는 ‘접종 의향이 있거나 이미 접종했다’고 응답한 반면 미접종자 중 60.8%는 ‘접종 의향이 없다’고 응답해 결과가 대비됐다.

지역별로 광주·전라에선 65.3%가 ‘접종 의향이 있거나 이미 접종했다’고 응답해 전체 평균보다 높은 비율을 보였다. 인천·경기와 서울, 대전·세종·충청에서는 전체 평균과 비슷한 응답 분포를 보였다. 반면 대구·경북과 부산·울산·경남에선 접종 의향이 각각 40%대로 팽팽하게 갈렸다.

연령대별로 보면 60대와 50대에선 ‘접종 의향이 있거나 이미 접종했다’는 응답이 60%대로 집계됐다. 40대와 만 18~19세, 70세 이상에선 전체 평균과 비슷한 응답 분포를 보인 반면 30대에선 접종 의향 여부가 비슷했다.

지지 정당별로는 민주당 지지층 66.6%는 ‘접종 의향 있거나 이미 접종했다’고 응답했으나 국민의힘 지지층과 무당층에선 부스터샷 접종 의향이 팽팽하게 갈렸다.

이번 조사는 무선(90%)·유선(10%) 무작위 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했다.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