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수소=H₂O’ 말실수 지적에 “그거까지 알아야 하는지 의문”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19 10:09:00 수정 2021-10-19 11:20:4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국민의힘 대선 주자 홍준표 의원이 대선 경선 토론회에서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와 토론 과정에서 나온 ‘수소=H₂O’ 발언에 대해 “세세한 부분까지 알아야 하는지 의문”이라며 불쾌함을 표했다.

지난 18일 부산MBC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4차 부산·울산·경남 합동 TV 토론회에서 원 전 지사는 홍 의원의 ‘5년 내 부·울·경에 수소 경제 시스템을 만들겠다’는 공약을 언급하며 “러시아 가스, 원자력 얘기하셨는데 수소 뭐로 만들 겁니까?”라고 물었다.

이에 홍 의원은 “수소 H₂O인가 그거 아니에요?”라고 답했고, 원 전 지사는 “H₂O는 물이죠. 수소를 뭐라고 만들 거냐고요. 물 만드실 겁니까?”라고 반박했다. 그러자 홍 의원은 “그러네, 지난번에도 원희룡 후보한테 당했는데…다음 토론 때에는 수소를 어떻게 만드는지 그거부터 알아보고 나오겠다”라고 했다.

토론 후 홍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수소를 어떻게 만드는지 사실 저는 몰랐다. 그냥 물인 H₂O를 분해하여 만드는 것인 줄 알고 있었는데 그게 아니라고 원희룡 후보가 우기니 더 할 말 없었다”고 전했다.

그는 “그런데 대통령이 탄소 중립 시대에 청정에너지인 수소경제 시대를 구축하겠다고 결심하고 내각에 지시하면 되지 수소가 어떻게 만들어지는지 세세한 부분까지도 알아야 되는지는 의문”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토론할 때마다 꼭 미세한 각론으로 골탕을 먹이는 원희룡 후보를 다음 토론 때부터는 조심해야겠다. 대통령은 각 분야 통치 철학만 확고하면 되지 않나? 미세한 각론까지 다 알아야 한다면 그런 대통령은 지구상에 아마 없을 것”이라 덧붙였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