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운 ‘연모’로 첫 사극 도전…“왕세자와 케미 흥미진진”

뉴시스

입력 2021-10-01 10:11:00 수정 2021-10-01 12:44:1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로운이 드라마 ‘연모’를 통해 사극에 첫 도전한다.

10월11일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연모’는 쌍둥이로 태어나 여아라는 이유만으로 버려졌던 아이가 오라비 세손의 죽음으로 남장을 통해 세자가 되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러운 궁중 로맨스다.


그는 “여러 이야기를 할 수 있겠다‘는 확신과 사극에 도전하고 싶었던 의지 때문에 작품을 택했다. 그리고 ’현대극과는 달리 표현에 어느 정도 제한이 있다. 그래서 적당한 선을 유지하면서, 그 안에서 신선한 표현을 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로운이 연기하는 ‘정지운’은 왕세자 이휘(박은빈)의 스승으로, 밝고 호탕한 사내 중의 사내다. 그리고 마음 한 켠엔 첫사랑의 아련한 추억을 품고 있다. 로운은 그를 “새털구름 같은 친구”라고 표현했다. “겉으로는 맑아 보이지만, 그 속에 비가 많다”는 것이 그 이유였다. “시대의 법도에서 벗어나 진정한 자유를 추구한다. 그 과정에서 신념이 무너지는 등 슬픔과 좌절을 겪는다. 그 길이 순탄치 않을 것 같다”는 사연도 함께 암시했다.

자신의 캐릭터 이외에 로운 역시 기대하고 있는 포인트는 바로 “휘와 지운의 케미”라고 했다. “엄청난 비밀을 품고 있는 휘는 자신을 지키기 위해 ‘5보’ 거리를 둔다. 그것이 그의 생존방식이다.

반대로 지운은 상처가 있지만 사람들을 곁에 두고 그들에게 위로를 받는다”며, 이렇게 상반되게 살아온 두 사람이 점차 서로에게 스며드는 과정이 흥미로울 것 같다는 것다고 했다.

그만큼 상대역과의 호흡이 중요했다. 그래서 로운은 “현장에서 박은빈 선배와 얘기도 많이 하고, 아이디어도 내면서 내용을 오밀조밀하게 채우려고 하고 있다. 매일매일 매 순간 서로 의견을 나누는 게 일상이 됐다”고 밝힐 정도로 긴밀하게 협업을 이뤄가고 있다. 두 대세 배우가 함께 쌓아갈 ‘휘운 커플’의 아련한 궁중 로맨스와 케미가 더욱 기다려지는 이유다.

‘뷰티 인사이드’, ‘또 오해영’의 로맨스 연출 장인 송현욱 감독이 연출을,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의 한희정 작가가 집필을 맡았다. 오는 10월11일 월요일 오후 9시30분, KBS 2TV에서 첫 방송된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