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마당서 수천마리 벌떼 습격…반려견 2마리 안타까운 죽음

뉴스1

입력 2021-07-29 15:37:00 수정 2021-07-29 17:14:2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미국에서 반려견 두 마리가 수천 마리 벌떼에 공격을 당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트위터 갈무리)

미국에서 반려견 두 마리가 수천 마리 벌떼에 공격을 당해 죽는 사고가 벌어졌다.

지난 27일(현지시간) 폭스뉴스 등에 따르면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동부 다이아몬드바에 사는 밥 라모스는 지난 24일(현지시간) 반려견 3마리와 집 뒤뜰에 나갔다가 벌떼의 공격을 받았다.

벌떼의 공격을 피하기 위해 라모스와 개들은 즉시 도망쳤지만 수천마리의 벌떼가 순식간에 달려들었다.

당시 함께 있던 반려견은 총 세 마리였는데 작은 개 두 마리는 벌들의 공격에 당황해 발버둥쳤다.

전직 경찰관인 라모스는 “벌떼가 벌집이 무엇인가의 충격으로 넘어져서 화가 나서 공격성을 띤 것 같았다”며 “아내와 나, 개들이 뒤뜰로 나가자 벌떼가 바로 쏘기 시작해 소방서에 즉각 전화했다”고 설명했다.

이후 라모스는 수건을 머리에 뒤집어쓰고 이들 개를 벌떼로부터 구하려다 자신도 얼굴 등에 40~50방을 쏘이고 말았다.

결국 그 역시 출동한 소방대원들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한편 라모스의 반려견 롤로는 덩치가 크고 가죽이 두꺼워 벌의 공격을 견뎌냈지만, 딸의 반려견인 매기와 앨리는 소형견인데다가 재빨리 도망가지 못해 죽고 말았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