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 아들이 걷게… ‘로봇슈트’ 만든 佛공학자

파리=김윤종 특파원

입력 2021-07-29 03:00:00 수정 2021-07-29 17:13:4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선천성 질환 아들 “걷게 해달라”
리모컨-음성 조종 ‘입는 로봇’ 개발


프랑스 로봇 개발 스타트업 ‘원더크래프트’의 장루이 콩스탕자 공동 창업자(왼쪽)가 하반신 불구인 아들 오스카르 군(16)에게 로봇슈트를 입힌 후 걷기 연습을 돕고 있다. BBC 화면 캡처

“아버지는 로봇공학자인데 왜 나 같은 아이들을 걷게 만들어줄 로봇을 만들지 않아요?”

프랑스 로봇 스타트업 ‘원더크래프트’의 장루이 콩스탕자 공동 창업자(60)는 2013년 아들 오스카르 군(16)의 말에 큰 충격을 받았다. 오스카르 군은 선천적인 하반신 신경질환으로 평생 걸을 수 없다. 휠체어에 의존하는 아들이 늘 가슴 아팠던 콩스탕자 창업자는 ‘아들을 걷게 만들 수 있는 로봇슈트를 만들겠다’고 결심한 후 개발에 매진했다.

영국 BBC는 27일(현지 시간) 원더크래프트가 개발한 ‘입는 로봇장비’ 로봇슈트의 성공 비결을 조명했다. 교통사고를 비롯해 신경질환, 골다공증 등으로 영구 운동장애가 생긴 이들을 위한 옷 형태의 장비다. 이를 착용하고 리모컨 혹은 음성 명령으로 장비를 움직이면 사지마비 환자 또한 걷는 것이 가능하다. 가격은 15만 유로(약 2억 원), 무게는 약 50kg이다.

원더크래프트 연구진은 수차례 임상실험을 거친 후 2017년 로봇슈트의 초기 모델 개발에 성공했다. 2년 후 상용화에 성공했고 현재 프랑스 미국 룩셈부르크 등의 병원에 공급하고 있다. 콩스탕자 창업자는 “적지 않은 무게 때문에 현재 병원용 재활장비로만 쓰이고 있지만 로봇슈트의 무게를 가볍게 만들어 집에서도 착용할 수 있도록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이로 인해 “10년 후에는 휠체어가 사라지거나 현재보다는 크게 줄어들 것”으로 기대했다.

파리=김윤종 특파원 zozo@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