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어야 돌아와~” 섬진강에 어린연어 50만 마리 방류

뉴시스

입력 2021-02-26 17:16:00 수정 2021-02-26 17:18:2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전남해양수산과학원 제24회 방류 행사


전남해양수산과학원이 26일 섬진강 수계 동방천에서 제24회 섬진강 어린연어 방류행사를 갖고 50만 마리를 방류했다.

이날 방류한 어린연어는 섬진강어류생태관에서 지난해 10월부터 11월까지 섬진강으로 회귀한 어미연어를 포획해 알을 받아 부화시킨 개체다.

방류행사는 코로나19 발생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위해 행사를 축소했다.


어린연어는 섬진강에서 약 40일 간 적응을 거쳐 태평양을 지나 북태평양인 알래스카 부근까지 헤엄쳐 가서 성장하며, 알을 낳기 위해 고향인 섬진강으로 되돌아와 산란하는 대표적 회귀성 물고기다.

1995년부터 지금까지 방류한 어린연어는 874만 마리다. 회귀량은 4692마리로 매년 꾸준히 늘고 있다. 이는 섬진강어류생태관에서 매년 방류량을 확대하고 있기 때문이다.

박준택 전남해양수산과학원장은 “건강한 천연생태계를 유지하고 있는 섬진강의 보존 가치를 높이기 위해 생태 지표생물인 어린연어를 매년 방류하고 있다“고 말했다.

[무안=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