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회, 윤서인에 위자료 청구 소송…“망언 못하게 할것”

뉴시스

입력 2021-02-25 12:22:00 수정 2021-02-25 14:03:0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윤씨 "독립운동가 대충 산건 아닌가" SNS 논란
광복회, 윤서인 상대 2억4900만원 위자료 소송
"연속해서 계속 소송 제기…순차적 형사소송도"
정철승 변호사 "그런 망언 할 수 없도록 할 것"



독립유공자와 후손들로 구성된 광복회가 독립운동가 비하 게시물로 도마 위에 오른 만화가 윤서인씨를 상대로 억대 규모의 민사소송을 제기했다.

광복회는 2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씨를 상대로 위자료 청구소송을 한다”고 밝혔다. 이번 소송 청구금액은 2억4900만원이라고 광복회는 전했다.

김원웅 광복회장은 “윤씨 사건을 단호하게 대처하는 이유는 독립운동을 폄하하고, 친일을 미화하고 칭송하는 역사 왜곡을 처벌하는 법을 만들어달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회장은 “더 문제가 되는 것은 우리 사회에 제2의 윤서인, 제3 윤서인이 상당히 많다. 류석춘 교수나 주옥순 대표 같이 독립운동을 폄하하고 친일을 미화하고 찬양하는 그런 사람들이 적지 않다”고 했다.

이어 “오늘 249명이 참여했다. 회원들이 나도 하겠다고 전국에서 쇄도한다. 회원만 8000명이 넘는다. 확대해 유족까지 하면 약 7만명에 달한다. 연속해서 계속 소송을 제기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친일을 비호하는 정치인, 명단을 작성해서 국민에게 공개하겠다. 친일파 없는 국회를 만들겠다”며 “친일파 없는 대한민국을 반드시 만들겠다”고 했다.

사건을 대리하는 정철승 변호사도 “잘못된 역사인식 아래서 2~3년 전부터 도를 넘는 망언, 허위사실유포, 명예훼손이 있어 위자료 청구소송을 한다. 순차적으로 형사소송도 하겠다”고 말했다.

정 변호사는 “표현의 자유라 하는 것은 책임이 따른다. 자유를 행사하는 것일지는 모르겠지만, 자유권 행사에 대한 책임을 묻는 것이다”며 “적어도 극우 유튜버가 더는 그런 망언을 할 수 없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날 소장 접수 기자회견에는 김 광복회장 외에도 광복회 간부 등이 참석했다. 생존 독립운동가 임우철(103) 지사도 참석했다.

윤씨는 지난달 12일 SNS에 ‘친일파 후손과 독립운동가 후손의 집’이라고 적은 사진과 함께 ‘친일파 후손들이 저렇게 열심히 살 동안 독립운동가 후손들은 도대체 뭐한 걸까’라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그러면서 ‘사실 알고보면 100년 전에도 소위 친일파들은 열심히 살았던 사람들이고 독립운동가들은 대충 살았던 사람들 아니었을까’라고도 적었다.

이후 윤씨는 논란이 일자 같은달 18일 “표현이 부족해서 오해를 부른 점, 그래서 저들에게 빌미가 된 점 인정하고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