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0명 중 6명 “이번 설 연휴에 고향 안가”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1-26 10:49:00 수정 2021-01-26 16:24:1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사진=뉴시스

직장인 10명 중 6명은 오는 설 연휴에 고향 방문 계획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은 직장인 1434명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대 설 연휴’에 대해 조사한 결과 63.4%가 이번 설 연휴에 고향을 방문하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고 26일 밝혔다.

코로나19가 발생하지 않았던 지난 2019년과 비교하면 설에 고향에 가지 않겠다고 답한 비율이 2배가량 높아졌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심했던 지난해 추석(57.7%)보다도 5.7%포인트 높아진 수치다.

귀향 계획을 접은 이유로는 ‘코로나19로 이동 및 친지가 모이는 것이 부담스러워서’가 65.9%(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이어 ‘그냥 편하게 쉬고 싶어서’(19.9%), ‘지출 비용이 부담스러워서’(10.8%), ‘교통대란이 걱정돼서’(5.2%), ‘연휴를 피해 귀향할 생각이어서’(3.4%) 등이 뒤를 이었다.

이들 중 74%(복수응답)는 귀향 대신 ‘집콕’을 하겠다고 답했다. 이밖에 여가 및 문화생활(16%), 가족 모임(12%), 친구·지인과 만남(10.2%), 이직 준비(9.1%), 업무, 출근(9.1%), 랜선 모임(6.9%) 등 답변도 있었다.

직장인들이 설 연휴 경비로 예상한 금액은 평균 30만 원이다. 41만 원이었던 지난해보다 10만 원가량 줄어든 금액이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