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은방털이’ 잡고 보니 현직 경찰 간부…“채무로 범행” 진술

뉴스1

입력 2021-01-07 10:32:00 수정 2021-01-07 13:14:2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광주 남부경찰서 /뉴스1

최근 광주 남구에서 발생한 금은방 절도 사건의 범인은 현직 경찰 간부인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 남부경찰서는 7일 특수절도 혐의로 광주지역 한 경찰서 소속 경위 A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12월18일 오전 4시쯤 광주 남구의 한 금은방에 침입해 2500만~3000만원 상당의 귀금속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마스크와 모자를 착용했고 미리 준비한 도구를 이용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또 차량 번호판을 가리는 등 치밀하게 준비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A씨는 “다액의 채무로 인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경찰에 진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사건 발생 20일 만인 전날 오후 11시쯤 A씨를 긴급체포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후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를 통해 A씨의 범행을 확인, 긴급체포했다”며 “무관용 원칙을 바탕으로 엄중하게 대응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광주=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