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文대통령, 홍위병 뒤에 숨지 말고 직접 사과해야”

뉴시스

입력 2020-11-26 09:51:00 수정 2020-11-26 12:38:4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대통령의 침묵은 갈등과 반목과 절망의 침묵일 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6일 추미애 법무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갈등과 관련해 “국정 파탄의 몸통, 난장판 정치의 최종 주역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국민에게 사과하고, 이 모든 한 번도 겪어보지 못한 사태들에 대해서 책임 있게 말씀해주시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책임 있는 자리에 있는 사람의 침묵은 진중함의 상징이 아니라 비겁함의 상징이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안 대표는 고사성어 가정맹어호(苛政猛於虎·가혹한 정치는 호랑이보다 무섭다)를 인용해 “지금 문재인 정권의 실정과 폭정, 그리고 폭주가 바로 국민 잡아먹는 호랑이와 조금도 다를 바 없다”며 “이쯤 되면 대통령께서 무슨 말씀이라도 하시는 게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인데도 대통령은 국민의 요구에 콧방귀도 뀌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정의와 공정이 땅에 떨어지고 민주주의와 법치주의가 백척간두에 처한 상황에서 대한민국의 대통령은 늘 침묵했다”며 “말해야 할 때 말하지 않고, 책임져야 할 때 책임지지 않으면서 BTS나 봉준호 감독 격려하는 자리에만 얼굴 내밀고 숟가락 얹는 수준의 대통령이라면 국정을 이끌 자격이 없다”고 힐난했다.

안 대표는 “불리하면 침묵하고 유리하면 광 팔고, 생색낼 땐 나서고 비난 앞엔 숨는 대통령 앞에서 국민은 절망하고 있다”면서 “한용운 님의 시 ‘님의 침묵’에서 침묵은 절망 속에서도 회복과 치유와 희망을 불러오는 침묵이지만, 대통령의 침묵은 갈등과 반목과 절망의 침묵일 뿐”이라고 했다.

그러고는 문 대통령을 향해 “청와대에 계신 것은 맞는가? 혹시 장기 외유 중인 것은 아닌가?”라고 묻곤 “친문 표가 급해 오버하고 있는 당 대표와 홍위병들 뒤에 숨지 마시라. 추미애, 김현미 장관 같은 행동대장들 뒤에 숨는 것도 이젠 지겹다”고 성토했다.

안 대표는 사상 초유의 직무정지·징계청구를 당한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외롭고 힘들겠지만, 민주주의와 법치주의를 위해 끝까지 버티고 싸워 주시라. 살아있는 권력의 비리를 철저하게 수사하고 엄단해 주시기 바란다”며 “국민들도 윤 총장과 정의로운 검사들을 응원해 주실 것”이라고 위로했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