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히 내 강아지를…” 악어 입 벌리고 구한 美 70대

이설 기자

입력 2020-11-24 03:00:00 수정 2020-11-24 13:11:1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1m 새끼악어와 사투 벌여

21일 미국 플로리다 주민 리처드 윌뱅크스 씨가 맨손으로 악어의 입을 벌려 반려견 거너를 구출하고 있다. CNN 캡처
미국의 한 70대 남성이 악어에게 물려 끌려간 자신의 반려견을 맨손으로 구해 화제다.

21일 미 CNN 등에 따르면 남부 플로리다 주민 리처드 윌뱅크스 씨(74)는 지난달 말 생후 3개월 된 반려견 ‘거너’와 집 근처 호숫가를 산책하던 중 악어의 습격을 받았다. 호수에 있던 악어가 순식간에 뭍으로 나와 반려견을 끌고 간 것이다.

윌뱅크스 씨는 곧바로 물속으로 들어가 악어를 뭍으로 끌어냈다. 또 맨손으로 악어의 입을 벌리기 위해 온 힘을 다했다. 몸통이 1m 남짓한 새끼 악어였지만 무는 힘이 만만치 않았다. 윌뱅크스 씨는 뭍으로 악어를 끌고 나와 17초간 사투를 벌인 끝에 악어의 입을 열고 반려견을 구출하는 데 성공했다. 윌뱅크스 씨는 “산책을 하고 있었는데 악어가 미사일처럼 튀어나왔다”며 “악어를 잡는 것은 어렵지 않았지만 입을 벌리는 것은 정말 힘들었다”고 밝혔다.

거너는 배에 구멍이 나는 상처를 입었고 윌뱅크스 씨 역시 팔에 상처를 입고 치료를 받았다. ‘악어 천국’이라 불릴 정도로 악어가 많이 사는 플로리다에서는 3년 전에도 호숫가를 거닐던 한 여성이 악어에게 끌려가 실종됐다.

이설 기자 snow@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