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재훈 “불법도박 한 적 없어” vs 유튜버, ‘정킷방 주장 사진’ 공개

뉴스1

입력 2020-09-29 16:28:00 수정 2020-09-29 16:44:0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방송인 탁재훈© News1

가수 겸 방송인 탁재훈의 불법 도박을 놓고 유튜버 김용호씨와 탁재훈의 입장차가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

유튜버 김용호씨는 지난 2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라이브 방송을 통해 연예인들의 도박 의혹을 추가로 제기하며 탁재훈을 포함, 이종원 승리 변수미 등의 실명도 언급했다.

김씨는 탁재훈에 대해 “탁재훈은 강성범이 연루된 ‘정킷방’에서 대놓고 도박을 하는 수준”이라고 주장했다. 김씨는 과거 탁재훈이 불법 도박 혐의로 입건된 것은 해외 원정도박이 아닌 인터넷 불법 도박 때문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탁재훈과의 통화 내용도 공개했다. 김씨가 “필리핀에서 불법 도박을 했다는 제보를 받았다”고 하자, 탁재훈은 “나를 그럴 돈이 없다”며 이를 부인하고 녹화를 이유로 전화를 끊었다. 김씨는 “탁재훈이 다시 전화를 주기로 했지만, 그 이후로 연락이 오지 않았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탁재훈은 28일 뉴스1과 전화통화에서 “유튜브 방송 내용은 사실 아니다”라며 “유튜브에서 주장한 불법도박장에 간 사실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허위 사실에 대해서는 법적 조치를 준비하고 있다”며 “모든 진실은 재판을 하며 드러나게 될 것”이라며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그러자 김씨는 29일 자신의 방송을 통해 추가 주장을 했다. 그는 탁재훈이 도박장으로 보이는 곳에 앉아 있는 영상 캡처본을 공개하며 “딱 봐도 탁재훈씨”라며 “여기는 카지노에서 따로 빼놓은 정킷방이고 도박을 하면서 술을 마시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동영상은 최근이고 코로나19 이전에 찍은 영상”라며 “소송장 날릴 자신이 없으면 법적 대응하겠다는 말은 함부로 하지 말라”고 덧붙였다.

앞서 김씨는 탁재훈을 비롯해 강성범, 권상우 등을 언급하며 정킷방에 드나든 연예인들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강성범이 필리핀 카지노의 VIP라면서 그의 해외 원정 도박 의혹을 제기했다. 또한 다른 연예인들의 도박에 대해 이야기하던 중, 15년 전인 지난 2005년 신정환이 서울의 한 사설 도박장에서 검거됐을 때 권상우도 현장에 있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강성범은 도박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며 강하게 부인했다. 그는 21일 뉴스1과 인터뷰에서 “나는 필리핀 지역 한인들과도 친하고 현지에서 행사도 많이 해서 필리핀에 자주 간다”면서 “그동안 한인회 행사, 시상식, 송년회 등 진행을 본 적도 있고 그중에 카지노 행사도 있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자신이 간 곳은 단순한 카지노가 아니라 술도 팔고 사람들이 모여노는 곳이라고 말했다. 강성범은 “아내가 준 2만원, 3만원 되는 돈을 쓴 걸로 무슨 카지노 VIP냐”라며 “업자들과 관련돼 큰 도박을 한 것처럼 의혹을 제기한 것”이라고 전했다.

권상우 측 역시 그가 15년 전 도박했다는 의혹은 터무니없는 주장이라고 밝혔다. 권상우 소속사 수컴퍼니 관계자는 뉴스1에 “도박 의혹은 사실무근”이라며 “말도 안 되는 이야기”라고 반박했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