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 다케우치,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 日열도 충격

도쿄=김범석 특파원

입력 2020-09-28 03:00:00 수정 2020-09-28 14:07:0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日 아카데미 여우주연상 3번… ‘환생’ ‘봄의 눈’ 등 활동 활발
재혼후 득남 8개월만에 사망… 日 연예계 ‘극단적 선택’ 잇따라


27일 도쿄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된 일본 국민 여배우 다케우치 유코가 대표작인 2004년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에 출연했던 모습. ㈜디스테이션 제공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 등으로 큰 인기를 얻은 일본의 국민 여배우 다케우치 유코(竹內結子·40·사진)가 27일 도쿄 시부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극단적 선택으로 추정되나 정확한 원인은 알려지지 않았다. 갑작스러운 사망에 일본 열도가 충격에 빠졌다.

일본 경시청 발표에 따르면 다케우치는 이날 오전 2시경 자택에서 의식을 잃은 채 발견돼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전날 밤까지 집에서 가족들과 함께 식사를 했으며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일본 언론은 긴급 뉴스를 통해 그의 사망 소식을 내보냈다.

1980년 사이타마현에서 태어난 그는 1996년 데뷔했다. ‘프렌즈’, ‘런치의 여왕’, ‘링’ 등 로맨틱코미디와 공포물 드라마에 출연했다. 한국에서도 큰 인기를 끌었던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는 물론 ‘환생’ ‘봄의 눈’ 등 유명 영화에서도 잇달아 주인공을 맡았다. 2003∼2005년 3년 연속 일본 아카데미상 여우주연상을 받으며 절정의 인기를 누렸다.


다케우치는 2005년 ‘지금, 만나러 갑니다’에서 호흡을 맞췄던 배우 나카무라 시도(中村獅童·48)와 결혼해 아들을 낳았지만 2008년 이혼했다. 지난해 2월 배우 나카바야시 다이키(中林大樹·35)와 재혼했고 올해 1월 아들을 출산했다.

그는 올해 5월 한국에서도 개봉한 영화 ‘조금씩, 천천히 안녕’(일본에서는 지난해 개봉)의 주연을 맡는 등 최근까지 활동을 이어왔다. 소셜미디어에는 3주 전까지 광고모델로 출연한 라면을 홍보하기 위한 글과 사진을 올리는 등 팬들과 활발히 소통해 왔다.

최근 일본에서는 유명 연예인과 운동선수의 극단적 선택이 잇따르고 있다. 5월 후지TV의 리얼리티쇼 ‘테라스 하우스’에 출연했던 여성 프로레슬러 기무라 하나(木村花·22), 7월 배우 겸 가수 미우라 하루마(三浦春馬·30), 8월 결혼 리얼리티쇼에 출연했던 하마사키 마리아(濱崎麻莉亞·23)가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달 14일과 20일에는 각각 여배우 아시나 세이(芦名星·37), 원로 배우 겸 가수인 후지키 다카시(藤木孝·80)가 세상을 떠났다.

도쿄=김범석 특파원 bsism@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