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집중호우로 떠밀려온 ‘해양쓰레기’ 긴급 수거

뉴시스

입력 2020-08-11 10:34:00 수정 2020-08-11 10:34:4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해수부 수거·처리 비용 지자체 지원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집중호우로 인해 발생한 해양쓰레기 긴급 수거작업에 나섰다고 11일 밝혔다.

최근 목포 해상에는 영산강 등에서 밀려 온 부유쓰레기(추정면적 9만7000㎡)로 인해 선박 운항 등에 불편이 발생하고 있다.

이에 따라 해수부는 목포항만에 청항선 2척(목포청해호 64t·청해2호 82t)과 어항관리선 1척(어항서해5호·59t)을 투입해 해양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또 완도에 있는 어항관리선(어항남해1호·59t) 1척도 추가로 긴급 투입해 수거·처리작업에 속도를 낼 예정이다.


또 목포시 평화의 광장 앞 해상에 있는 해양쓰레기는 현재 목포시에서 자체 처리 중이다. 해수부는 목포시와 긴밀히 협의해 쓰레기 처리에 소요되는 비용을 지원할 예정이다.

해수부 관계자는 “아덜 초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강원도에도 해양쓰레기 수거·처리에 소요되는 비용 4억6800만원 중 50%인 2억3400만원을 지원한 바 있다”며 “다른 연안지역의 해양쓰레기 발생량도 빠른 시일 내에 파악해 수거·처리 비용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