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골서 흑사병 의심환자 또 발생…마못 먹어

뉴스1

입력 2020-07-27 11:07:00 수정 2020-07-27 13:47:3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News1

최근 중국 내몽고와 몽골에서 흑사병(페스트) 환자가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몽골에서 흑사병 의심환자가 또다시 발생했다.

이날 중국 인민일보에 따르면 몽골 자브항성 당국은 39세 몽골 시민이 흑사병 의심 환자로 분류돼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밝혔다. 이 환자는 마못고기를 먹은 후 흑사병 의심 증상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환자와 접촉한 9명은 밀착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몽골 국립동물질병센터(NCZD)는 몽골의 21개 주 가운데 17개 주에서 흑사병이 창궐할 위험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당국은 “흑사병은 사람 간 전염이 되는 만큼 밀집을 피하고, 마못을 먹지 말라”고 경고했다. 마못은 다람쥐과에 속하는 대표적인 초원 설치류로 몽골 초원에서는 주민들이 종종 마못을 사냥해 먹기도 한다.

이달 초 호브드주에서 2명의 흑사병 확진자가 나왔고 지난 12일 사망한 고비알타이주의 15세 소년이 사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소년 역시 마못고기를 먹고 흑사병에 감염돼 사망했다.

흑사병은 마못 등 야생 설치류의 체액이나 혈액에 접촉하거나 흑사병 환자가 기침할 때 나오는 비말(침방울)을 통해 전염될 수 있다. 제때 치료를 하지 않으면 24시간 안에 사망할 수 있는 무서운 병이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