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 때려 숨지게 한 남편 ‘집유’…“다투다 의도치 않은 사망”

뉴스1

입력 2020-07-13 11:10:00 수정 2020-07-13 13:39:5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아내와 말다툼을 하다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남편에게 집행유예가 선고됐다.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부장판사 장찬수)는 폭행치사 혐의로 기소된 A씨(46)에게 징역 1년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13일 밝혔다.© 뉴스1

말다툼을 하다 아내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남편에게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부장판사 장찬수)는 폭행치사 혐의로 기소된 A씨(46)에게 징역 1년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13일 밝혔다.

재판부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11월15일 오후 9시35분쯤 서귀포시에 있는 자택 현관 앞에서 아내 B씨(43)의 얼굴을 1회 때려 숨지게 한 혐의다.


남편에게 맞은 B씨는 뇌에 손상이 오는 지주막하출혈을 일으켜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닷새 뒤인 11월20일 사망 판정을 받았다.

당시 부부는 외식을 하고 집에 돌아가던 중 말다툼을 하다 사건이 벌어졌다.

A씨는 아내가 자신의 뺨을 때리고 가슴을 밀치자 주먹으로 얼굴을 한대 때린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피해자와 다투다 우발적으로 때렸고 그 과정에서 의도치 않게 사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피고인이 잘못을 인정하며 충격과 자책감에 괴로워하고 있고 피해자 부친 등 유족들도 처벌을 원하지 않고 있다”며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제주=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