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션 수영장서 다이빙하던 30대 의식불명

뉴스1

입력 2020-07-06 10:02:00 수정 2020-07-06 23:40:2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News1 DB

인천 영종도에 놀러왔던 30대 남성이 펜션 수영장에서 다이빙을 하다가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6일 인천 영종소방서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37분께 인천시 중구 을왕동 한 펜션 수영장에서 A씨(31)가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는 신고가 119로 접수됐다.

출동한 소방대원들은 A씨가 심정지 상태로 의식이 없는 것을 확인하고 응급조치 후 병원으로 옮겼다.


조사 결과 A씨는 이날 친구들과 영종도 한 펜션에 놀러왔다가, 3.5x6m 규모의 수영장에서 물놀이 중 다이빙을 하다가 사고를 당했다.

이후 곧바로 의식을 잃고 물 위로 떠오른 것을 친구들이 발견해 119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현재 의식이 없는 상태로 전해졌다.

(인천=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