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이수현 모친 “한일은 이웃, 단절 있을 수 없어…日, 사과해야”

도쿄=박형준 특파원

입력 2020-06-22 17:41:00 수정 2020-06-22 17:48:2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아사히신문 제공

“한국과 일본은 이웃이다. 단절 등은 절대 있을 수 없다. 상호 간에 다양한 사람과 계속 교제해야 한다.”

2001년 일본 일본 도쿄(東京) 신오쿠보 역에서 취객을 구하려다 숨진 ‘의인(義人) 이수현’ 씨의 어머니 신윤찬 씨(70)가 22일 아사히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이처럼 강조했다. 아사히는 지난해 말부터 한일 간 상호이해를 넓히기 위해 릴레이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다.

그의 아들은 만 26세였던 2001년 1월 26일 신오쿠 보역에서 선로에 떨어진 일본인 남성을 구하려고 선로에 내려갔다가 열차에 치여 목숨을 잃었다. 부산에 거주하는 신 씨는 매년 아들의 사고 현장을 방문해 추모하고 있다. 신오쿠보역 관계자들은 신 씨가 아들을 위령할 수 있도록 북적이는 인파를 통제하며 신 씨를 배려하고 있다.


신 씨는 인터뷰에서 “사고가 나기 전에 일본을 방문한 적이 없다. 역사 인식 문제 등에서 일본인에 반감을 가진 흔한 한국인이었다”며 “사고 후 많은 일본인을 만난 덕분에 중립적으로 사물을 볼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신 씨는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해 일본 정부에 “징용노동자와 위안부들에게 상처를 줬다는 점을 인정하고 진지한 마음으로 사과하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는 “진지한 마음이란 공식 기자회견에서 준비된 원고를 읽는 것이 아니다”라면서 “아들의 기일에 사고 현장에 온 동년배 일본인 여성 3명이 색종이에 적었던 (위로의) 말처럼 인간미를 느낄 수 있는 행동이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국 정부를 향해서는 “일본 기업이 징용노동자들에게 손해를 배상하는 사태를 막아줬으면 한다”며 “(1965년 한일 청구권협정에 따른 일본의 경제지원은) 한국 정부가 국가 발전에 사용했다. 이것을 한국인이 앞 다퉈 요구하면 수습이 안 된다”고 밝혔다.

이는 사상 최악에 처한 현 시점의 한일 관계를 의식한 발언으로 보인다. 그는 “지인이 작년 겨울 한일교류행사에 참가했더니 40대 아들 부부로부터 ‘이런 시기에 참가해선 안 된다’는 말을 들었다고 하더라”며 “일본의 수출규제조치 등으로 한국의 자존심이 상처를 입었다고 생각하기 때문일 것”이라고 해석했다.

신 씨는 자신이 알고 있는 일본인과 일본 정치가의 태도에 너무 큰 차이가 나서 곤혹스럽다고 털어놓으면서 “여러 사람을 만나고 다양한 사고와 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일본에도, 한국에도 부족한 점이 있다고 깨달았다”면서 “한국인들 사이에는 일본에 대한 피해자 의식이 있는 것은 사실이나, 접촉할수록 서로의 마음속에 간직한 생각을 알게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