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디서 타는 냄새 안나요?…영화관 건물서 현실판 ‘기생충’[사건+]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6-01 13:48:00 수정 2020-06-01 14:21:0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뉴시스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을 떠올리게 하는 사건이 일어났다. 광주 서구 소재 영화관 건물에 몰래 들어가 살고 있던 것으로 보이는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힌 것이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영화관 건물에 침입해 거주한 혐의(건조물침입 등)로 A 씨(56)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1일 밝혔다.

경찰은 지난달 30일 오후 해당 건물에 타는 냄새가 난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영화관 등 건물 곳곳을 살폈지만 마땅한 원인을 찾을 순 없었다.


냄새의 원인은 가까운 곳에 있었다. 영화관 아래층인 건물 2~3층 사이 에스컬레이터 인근 빈 공간에 A 씨가 거주하고 있는 모습을 발견한 것이다. 해당 층은 점포 임대 계약기간이 끝나 비어있는 상태였다.

취사도구 등이 갖춰진 점을 미뤄 볼 때 A 씨는 수일간 이곳에 거주한 것으로 보였다. 하지만 A 씨는 “술에 취해 잠을 자러 들어왔을 뿐”이라며 혐의를 부인했다.

경찰 관계자는 동아닷컴에 “A 씨는 아직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A 씨와 건물 관리인 등을 상대로 조사를 진행하고, 폐쇄회로(CC)TV를 살펴보는 등 수사를 이어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