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개그계 전설’ 시무라 켄, 코로나19 감염으로 사망…향년 70세

도쿄=박형준 특파원

입력 2020-03-30 15:50:00 수정 2020-03-30 15:53:5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일본의 유명 개그맨 시무라 겐(志村けん·70·사진) 씨가 2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사망했다.

30일 NHK 등에 따르면 시무라 씨는 17일 피로감을 느꼈고, 19일에는 발열과 호흡 곤란 증상이 나타났다. 20일 도쿄의 한 병원에서 폐렴 진단을 받았고, 23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후 일주일이 채 지나지 않아 29일 사망했다.

1970년대부터 개그맨, 영화감독, 배우로 왕성하게 활동해 온 시무라 씨는 일본 개그계에서는 전설급 인물이다. 한국에는 1999년 개봉한 영화 ‘철도원’에서 탄광 노동자로 출연해 얼굴이 알려졌다. 최근까지 버라이어티 쇼 사회를 봤고, 30일 시작한 NHK 아침드라마 ‘엘’에서 작곡가 역할로 출연했다. 12월 개봉 예정인 영화 ‘기네마의 신’에서 주연을 맡기도 했다.

일본에서 유명 인사가 코로나19로 숨진 것은 처음이다. 일본 신문들은 30일 석간 1면에 그의 사망 소식을 전했다. TV도 그가 출연한 과거 작품을 소개하며 주요 뉴스로 전했다.


30대로 보이는 한 남성은 민영방송 TBS와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가 남의 이야기인 줄 알았는데, 시무라 씨 사망 소식을 듣고 처음으로 나와 가까운 곳에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온라인 기사에는 “고령의 부유층이 사망해 충격이다. 젊은층도 진지하게 자제심을 가지고 행동해 달라” 등 의견이 달렸다.

그의 사망은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의 30일 기자회견에서도 거론됐다. 스가 장관은 “매우 안타깝다. 명복을 빈다”고 말한 뒤 “급속한 (코로나19) 감염 확대를 피하기 위해 매우 중요한 시기”라고 강조했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