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9.0% “4월 개학” VS 32.4% “9월 개학” [리얼미터]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3-26 10:13:00 수정 2020-03-26 14:29:0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개학이 다음달 6일로 잠정 연기된 가운데, 성인 49%가 4월 개학을 강행해야 한다고 생각했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는 전날 전국 성인 500명을 대상으로 개학 시기와 관련해 조사를 실시한 결과, ‘4월 개학에 공감한다’는 응답은 49.0%, ‘9월 개학에 공감한다’ 응답은 32.4%로 나타났다고 26일 밝혔다. 모름·무응답은 18.6%였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다.

4월 개학은 광주·전라와 대전·세종·충청, 남성, 40대와 60대 이상, 진보층, 민주당과 미래통합당 지지층에서 상대적으로 공감도가 높았다.


권역별로 보면 광주·전라(54.7% vs 32.0%), 대전·세종·충청(54.3% vs 28.0%) 지역에서 상대적으로 많은 이들이 4월 개학에 공감했다.

연령대별로 보면 40대(57.3% vs 36.8%)와 60대 이상(54.3% vs 22.2%)이 4월 개학에 공감했다.

지지정당별로 보면 민주당 지지층(51.5% vs 35.6%)과 미래통합당 지지층(51.1% vs 27.4%)에서 4월 개학을 공감한 이들이 많았다.

4월 개학과 9월 개학의 응답이 비슷한 지역은 경기·인천(43.3 vs 40.6%) 지역이었다. 20대(39.6% vs 37.4%)와 30대(41.4% vs 36.0%)도 4월 개학과 9월 개학의 응답이 비슷했다.

현재 개학은 다음달 6일로 잠정 연기된 상황이다. 교육부는 등교 개학과 온라인 개학을 동시에 추진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교육부는 현장의 변화를 담아내고자 원격수업의 수업일수 수업 시수를 인정하는 방안을 추진한다”며 “구체적인 원격수업운영 기준안은 현장의견수렴 후 신속하게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