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전동킥보드 도로’ 깔린다…명칭 공모도

뉴시스

입력 2020-03-23 16:10:00 수정 2020-03-23 16:1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국토부 "시대변화에 도로설계 패러다임변화 필요"
'사람 중심 도로 설계지침' 제정 연구용역 추진



 국토교통부가 사람의 안전·편리가 우선인 도로를 만들기 위해 자전거와 개인형이동수단(PM·Personal Mobility)이 함께 이용할 수 있는 새로운 도로를 정의하고,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제한속도 15존(Zone) 설계기준을 마련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사람의 안전을 보다 강화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도로환경을 만들기 위해 ‘사람 중심 도로 설계지침’ 제정 연구용역을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지금까지 도로는 교통정체 개선, 지역 간 연결 등 간선기능 확보를 위해 차량 소통 위주의 도로 양적 증가에 주력했으나, 최근 안전속도 5030 정책, 개인형이동수단 보급 등 사람의 안전강화와 편리성 확보 등을 요구하는 시대변화에 맞춰 국토부는 도로설계에도 패러다임의 변화가 필요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도로설계의 패러다임 변화가 반영된 ‘사람중심도로 설계지침’ 제정 연구에는 자전거와 PM이 함께 이용할 수 있는 도로설계 기준을 마련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국토부는 자전거와 PM이 보행자, 자동차와 분리돼 안전하게 통행하도록 ‘차도’, ‘보도’와 구분되는 새로운 도로를 정의할 계획이다. 또 PM의 제원·성능, 이용자 통행특성 등을 분석해 세부 설계기준을 마련할 방침이다.

이 새로운 도로의 명칭은 국민의 아이디어를 수렴해 정할 예정이다. 새로운 도로 명칭은 국토부가 운영하는 ‘On통광장’을 통해 다음달 5일까지 응모할 수 있다.

응모자 중 50명을 추첨해 모바일 상품권(1만원)을 증정할 예정이다.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제한속도 15존 설계기준도 마련한다.

정부는 주거지, 어린이보호구간 등에서 차량보다 보행자가 우선인 도로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운전자가 자연스럽게 차량속도를 15㎞/h 이하로 저감할 수 있는 도로설계 기법을 새롭게 도입할 방침이다.

특히 최근 보행자 교통사고가 지속되는 주거지 인근의 도로를 발굴해 제한속도 15존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효과분석 및 추가 개선점 발굴 등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할 예정이다.

국토부 김용석 도로국장은 “사람중심도로 설계지침이 제정되면 다양한 도로 이용자들에게 안전하고 쾌적한 이동환경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사람우선 도로문화를 정착·확산하는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