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금 4000만원 든 쇼핑백 주워 주인 찾아준 퇴직 공무원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1-13 14:11:00 수정 2020-01-13 15:01:3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해당 사진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음. 사진=동아일보DB

퇴직 공무원이 인천의 한 저수지에서 5만 원짜리 현찰 4000만 원이 든 쇼핑백을 주워 돈 주인에게 돌려줬다.

인천 강화경찰서는 강화군 소속 전 공무원인 A 씨(63)가 지난 9일 오후 1시 45분경 교동면 고구저수지 인근에서 누군가 분실한 것으로 추정되는 쇼핑백을 발견해 주인을 찾아줬다고 13일 밝혔다.

쇼핑백 안에는 5만 원권 지폐가 100장씩 묶여있는 돈다발 8개, 총 4000만 원이 들어있었다.


A 씨는 거액이 든 쇼핑백을 줍자마자 인근 파출소로 가서 주인을 찾아달라고 부탁했다.

파출소는 농협 등 은행에서 분실물에 들어있는 돈과 같은 금액을 인출한 사람이 있는지 확인에 나섰다.

같은 시간, B 씨(65)는 대출금을 갚기 위해 은행에서 찾은 4000만 원을 통째로 잃어버렸다며 여기저기 찾아다녔다.

그러던 중 A 씨와 우연히 마주쳤다. B 씨의 사연을 듣게 된 A 씨는 자신이 주운 돈의 주인이 B 씨인 것을 알아챘다.

B 씨는 “고구저수지 인근에서 돈을 발견해 인근 파출소에 맡겨놨다”는 A 씨의 말을 듣고 곧장 발걸음을 옮겨 돈을 찾았다.

B 씨가 고마운 마음에 사례금을 주겠다고 했지만, A 씨는 한사코 마다한 것으로 전해졌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