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 유방암 투병’ 전혜진 측 “지난해 12월 완치판정”

뉴스1

입력 2020-01-13 11:59:00 수정 2020-01-13 15:06:5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배우 전혜진/뉴스1 © News1

미스코리아 출신 배우 전혜진(50)이 5년간 유방암 투병을 하다가 완치판정을 받았다.

전혜진의 한 측근은 13일 뉴스1과 통화에서 “전혜진이 약 5년간 유방암 투병을 하다 지난해 12월 완치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전혜진은 지난 1991년 미스코리아로 데뷔해 예능MC와 드라마를 오가는 등 꾸준한 활동을 하다 지난 2008년 결혼 후에는 오랜 휴식기를 가졌다. 그러던 중 지난 2014년 유방암 선고를 받았고 치료에 매진해왔다. 이후 지난해 SBS ‘VIP’를 통해 10년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했다.

건강 회복과 함께 방송에 복귀한 전혜진은 앞으로도 연기 활동과 개인 사업을 병행하며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